당진시, 기후·에너지 지방정부협의회, 협력 관계 구축

당진
당진시, 기후·에너지 지방정부협의회, 협력 관계 구축
-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전환 정책 안정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입력 : 2020. 06.02(화) 18:32
  • 가금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당진/CTN]가금현 기자 =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회장도시 당진시, 이하 협의회)가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및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공식적 협력 관계를 약속했다.

2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는 김홍장 당진시장, 박정현 대덕구청장과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윤기돈 상임이사,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 박기남, 최승국, 이유진 공동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전환 정책의 안정화 및 에너지분권’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개최됐다.

이날 협약으로 각 기관은 △지역 에너지전환 우수사례 발굴 및 확산 △해외 에너지전환 교육 프로그램 참여 △기후위기 대응 및 에너지 분야 교육협력 네트워크 구축 △온라인 정보콘텐츠 공동 기획·제작·확산 등에 협력한다.

그동안 협의회는 두 기관과 다양한 교육, 홍보 및 사업추진 등 지역에너지전환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가져온 전세계적 위기로 기후위기 대응 및 에너지전환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협의회와 두 기관은 긴밀한 소통과 공동목표의 성공적 달성을 위해 공식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홍장 당진시장은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전환을 위한 대국민 인식전환이 필요한 현시점에서 협의회는 양 기관과 함께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온실가스 감축과 취약계층을 위한 적응계획을 포함한 기후위기대응과 지역에너지전환을 구체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계획을 지역에서 수립하고 시민들과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그 방법은 "지역에서 시작해 에너지자립을 지향하는 그린-뉴딜로 드러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현재 31개 회원 도시가 활동하고 있는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정부가 공동으로 협력해 중앙 중심의 에너지정책을 개선하고 지역 내 에너지자립을 추진하기 위해 2016년 12월 결성했다. 지난 3월에는 (舊)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에서 명칭을 변경하고 에너지전환과 더불어 기후위기대응,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정의로운 전환으로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