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로 뒤덮인 공터, 지역민의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당진
쓰레기로 뒤덮인 공터, 지역민의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 당진 면천면 '오래된 그림책 야외 전시관' 운영
  • 입력 : 2020. 06.03(수) 10:56
  • 가금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면천면 청결활동 후 전시관 설치
[당진/CTN]가금현 기자 = 방치된 쓰레기와 잡초로 뒤덮여 몸살을 앓던 당진시 면천면 면천읍성 내 공터가 이색적인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면천면(면장 인병현)은 마을 미관을 해치고 있는 방치된 공터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환경정비에 나섰다. 해당 공터는 악취 및 화재발생 우려 등으로 수차례 민원이 제기된 곳으로 면천면 직원 및 이장단 30여명이 참여해 5톤가량의 생활쓰레기를 처리했다.

특히 정비된 이곳에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 일환으로 ‘오래된 그림책 야외 전시관’이 운영되어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면천면 성상1리 이권배 이장은 "그동안 낡은 건물과 방치 쓰레기로 인해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지내 왔는데, 이렇게 버려진 공간이 지역민을 위한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하여 기쁘다"고 말했다.

또 인병현 면천면장은 "앞으로도 버려진 공터를 정비하고, 문화적 옷을 입혀 쓸모없을 것 같던 공간들이 지역의 새 명소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