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입니다' 한예리X김지석 한밤의 돌담길 산책...설레는 거리감 무엇?

연예
'가족입니다' 한예리X김지석 한밤의 돌담길 산책...설레는 거리감 무엇?
  • 입력 : 2020. 06.30(화) 13:06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진제공=tvN
[연예/CTN]홍유선 기자 =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한예리, 김지석에게 변화의 순간이 찾아온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 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30일, 김은희(한예리 분)와 박찬혁(김지석 분)의 한 밤 돌담길 산책을 포착했다. 서로를 바라보는 달라진 눈빛이 설렘과 함께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마음을 자각한 15년 지기 '찐사친'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기대감을 높인다.

'가족입니다'는 2막을 여는 9회를 기점으로 전환점을 맞았다. 평범했던 가족의 놀라운 비밀이 매 순간 반전을 자아냈다면, 2막에서는 그 비밀 속에 숨겨진 진실과 진심을 마주하는 가족의 모습이 공감 이상의 울림을 선사했다.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김은주(추자현 분)는 감당하기 힘든 현실에도 자신보다 힘겨웠을 엄마 이진숙(원미경 분)의 삶을 되돌아보면서 변화를 예고했다. 모든 기억이 돌아온 김상식(정진영 분)은 자책하고 후회하며, 숨겨왔던 비밀을 꺼내 놓았다. 영식(조완기 분)과 함께 가족들 앞에 나타난 김상식은 "우리 다 가족인데, 이제 서로 얼굴은 알고 지내야 할 것 같아서"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이진숙과 삼 남매를 혼란에 빠트리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렸다.

여기에 김은희를 둘러싼 관계도 변화를 맞았다. 박찬혁을 향한 감정을 자각한 김은희는 친구로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연달아 터지는 가족의 비밀이 힘들어 전화를 걸고 싶었지만 참을 수밖에 없었던 김은희는 명상원에서 내심 박찬혁을 기다렸다. 언니의 비밀을 김은희도 알게 됐다는 김지우(신재하 분)의 말에 명상원으로 달려온 박찬혁도 김은희를 생각하고 있었다. 특히 김은희가 임건주(신동욱 분)에게 이별을 통보하고 돌아서며 이들의 관계변화에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김은희와 박찬혁의 달라진 눈빛이 포착됐다. 한밤중 덕수궁 돌담길 산책에 나선 김은희와 박찬혁. 평소와 다를 것 없는 순간임에도, 15년 '절친' 사이에 흐르는 달라진 공기가 묘한 설렘을 유발한다. 돌담길 벽에 멈춰 선 김은희와 박찬혁의 시선은 서로를 향해있다. 주고받는 눈빛에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한 감정이 흘러넘치는 듯하다. 박찬혁에 대한 마음을 자각하고도 친구로 선을 그어왔던 김은희와 자신도 모르게 서서히 마음이 기울었던 박찬혁. 두 사람만 몰랐던 마음의 변화가 드디어 맞닿게 될 것인지 이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은희와 박찬혁은 '친구'라는 틀에 서로를 묶어두고 있었다. 마음을 자각한 순간, 이 단단한 우정도 변화했다. 김은희는 소중한 친구를 잃고 싶지 않은 마음에 우정을 택했지만, 박찬혁에게 향하는 마음을 막기란 쉽지 않았다. '진짜 친구'로 박찬혁과의 관계를 각인하고도 그가 툭툭 던지는 말에 마음이 흔들렸던 김은희. 박찬혁 역시 김은희를 향한 숨겨둔 진심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했다. "친구 끝! 우리 오늘부터 1일 할까 했거든"이라는 김은희의 말에 동요를 숨기지 못하던 박찬혁은 잊고 있었던 손편지까지 떠올리며 마음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과거 서로를 마음에 담았지만 엇갈렸던 두 사람이 오랜 시간 끝에 진심을 마주하고 우정이 아닌 새로운 관계로 나아갈 수 있게 될지 기대가 쏠린다.

'가족입니다' 제작진은 "가족보다 가까운 친구지만, 서로의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 김은희와 박찬혁. 이제 두 사람의 진심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 서로에게 이끌리고 있는 김은희, 박찬혁이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10회는 오늘(30일) 밤 9시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