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낙하물 사고 운전자의 출발 전 세밀한 점검으로 예방 할 수 있다!

기고
[기고]낙하물 사고 운전자의 출발 전 세밀한 점검으로 예방 할 수 있다!
  • 입력 : 2020. 07.02(목) 15:01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인사
동정
신년사
송년사
창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기고/방준호 경위 = 서산경찰서 해미파출소] 최근 들어 고속도로 및 국도를 막론하고 이용하는 화물차들 가운데 적재함의 덮개를 씌우지 않거나 적재물 결속을 제대로 하지 않아 화물이 도로에 떨어져 뒤따라가던 차들이 피해를 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노면 낙하물이 떨어지는 유형을 살펴보면 매우 다양하다. 철재류, 목재류, 고무류, 플라스틱류, 골재류, 그리고 차량 부속물인 예비타이어부터 생활 가구까지 각양각색이다.

지난해 고속도로 및 국도 쓰레기 발생량은 9,000여 톤에 해당한다고 한다. 또한, 처리비용으로 1년 한 해 동안 17억 2,000만원이 소요되었다는 통계가 나왔다.

이렇듯이 노면 낙하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한국도로공사는 톨게이트 입구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하거나 고속도로 안전순찰팀이 직접 단속하기도 한다.

그러나 적재 불량 차량으로 단속된 운전자는 도로교통법에 따라 4~5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적재 불량 차량 고발 대수와 노면 낙하물 사고가 매년 줄어들고는 있지만, 아직도 화물차 운전자들의 의식전환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특히 화물을 운반하는 운전자들이 출발 전 화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묶음 장치나 덮개를 꼼꼼하고 세밀하게 살펴 자신과 타인의 안전을 지킬 책임감과 의무감을 가져야 할 것이다.

필자는 낙하물 사고 대처법에 대하여 몇 가지 제안하고자 한다.
⓵안전거리 확보하기
주행 중 앞차와의 간격을 충분히 두어 시야와 공간을 확보한다.

⓶화물차 뒤 피하기
화물차, 트럭 등 적재물 낙하의 위험한 대형차량이 앞에 있다면
차로를 변경할 것을 권장한다.

③낙화물 신고하기
낙하물이 떨어졌다면 절대 차를 세워서 직접 치우려고 하면 안 된다.
고속도로에서 차를 세운다면 차량 충돌 등의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직접 처리하기보다는 반드시 신고가 필요하다.

④낙화물 사고발생시 보험사 보출하기
만약 낙하물로 인해 사고가 났다면 차에서 나와 현장 확인하고 2차 사고 피해 방지를 위해 차도로 빠져 나온뒤 보험사에 전화해야 한다.

위에서 필자가 제시한 낙하물사고 예방대처 방법에 대하여 숙지하고 운전 한다면 낙하물로 인한 사고를 다소나마 예방하지 않을까 생각하며, 무엇 보다도 나 한 사람의 조그만 실천에서부터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하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