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온천사우나 신축공사, 행정,사법당국 앞장서 '해법' 찾아야

사회
충주온천사우나 신축공사, 행정,사법당국 앞장서 '해법' 찾아야
  • 입력 : 2020. 08.03(월) 17:32
  • 박철우 기자
사회
지게차가 현장입구를 막고있는 모습
[충주/CTN] 조성현,박철우 기자 = 충주온천사우나 신축공사를 싸고 잡음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행정당국과 사법당국이 나서서 해결방법을 찾아줘야 한다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충주온천사우나는 지난해 11월 충주시 연수동에 위치해 있으며, 이곳 건축주 A건설 대표는 청주시 청원구에 위치한 B건설과 하도급 계약을 맺고 공사를 발주했다.

A 건설 대표는 "올 4월 18일이 준공예정이었으나 공사가 늦어지는 관계로 지난 3월 25일 B 건설사 대표와 만나 합의해 공사 기간을 5월 20일까지 연장했지만, B 건설은 이 기간마저도 공사를 끝내지 못해 지난 6월 23일 B 건설에 수없이 업무협조를 요구했고, 또한 공사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협조를 해줬는데도 불구하고 시공에 문제까지 발생하는 등 하자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전체 공사금액 15억6.200만원 중 지난 5월 27일까지 11억1000여 만원을 결제해주었다"고 했다.

또 "공사기간이 늦어지면서 영업 개시일도 함께 늦어져 영업손실이 당사로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으며, 지금까지도 아무런 해결책을 마련하지 못한 책임을 B 건설사에게 '민간건설공사 표준계약' 제24조에 따라 공사계약해제효력이 발생함에 있어 이행 해 줄 것을 통보했고, B 건설사를 상대로 지나친 공기지연과 부실공사로 인해 더 이상 계약을 유지할 수가 없어 지난 6월 23일자로 공사타절을 했다"고 밝혔다.

A 대표는 "이에 B건설 측은 불만을 품고 허위사실 유포는 물론 공사현장을 자물쇠를 이용하여 출입문을 잠궈 놓고, 작업하고 있던 인부들을 내쫓는 등 불법으로 현장을 점거해 휘발유와 화염병으로 협박하는 등의 업무방해로 경제적, 정신적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B건설은 공사 기간을 연장했음에도 공정을 맞추지 못했고, 전체공사 현재 공정률이 66%밖에 진행되지 않아 공사계약해지통보를 했으며, 더 이상의 공사대금은 줄 수 없다"고 했다.

이에 B건설 대표는 "공사 기간을 맞추지 못한 이유는 잦은 설계변경으로 인해 공정이 계속 늘어났으며, 설계변경이 되었을 때는 A건설 대표와 상의한 것이 아니라 현장 관리 감독에게 승인을 받았기 때문에 이는 A 건설 대표도 알고 있었을 것으로 이는(설계변경 된 부문) 공사금액에 추가로 포함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B건설 대표의 주장에 A건설 대표는 "설계변경 시 금액이 협의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공사가 진행됐기 때문에 B건설이 요구하는 금액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주민 C는 "충주온천사우나 공사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건축주와 시공사간 상호 엇갈린 문제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지역주민들의 불편이 늘고 있고, 상호 간 고소,고발로 인해 지역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어 행정,사법당국이 나서서 하루빨리 신속하고 정확한 조사를 벌여 공사가 원할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지역주민들의 목소리"라고 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