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국회의원, 주먹구구식 졸속, 용산정비창 개발은 중단되어야 한다

국회
권영세 국회의원, 주먹구구식 졸속, 용산정비창 개발은 중단되어야 한다
  • 입력 : 2020. 08.05(수) 11:19
  • 심미경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국회/CTN]심미경 기자 = 미래통합당 권영세 국회의원은 오늘 정부 발표 자료를 보면 "당초" 아파트 물량이라고 하는 "8천 호" 물량도 애당초 용산정비창 등에 대한 장기플랜 없는 졸속 발표였다. 거기에다 "증가분"이라면서 "2천 호" 숫자를 넣었을 뿐이다. "졸속+졸속"대책에 다름 아니다.

❍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국제업무지구로 지정했던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

용산은 용산공원, 용산역, 중앙박물관, 전자 상가를 비롯한 최고의 인프라가 갖추어진 곳이다. 용산은 한강을 사이에 두고 10분만 이동하면 대한민국 금융중심지 여의도와 인접해 있어 여의도와 함께하면 뉴욕, 베이징, 동경의 경쟁력을 뛰어넘는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다.

특히 용산정비창 부지는 서울경쟁력과 국가경쟁력을 위한 "마지막 남은 기회의 땅"이다. 특히 세계 금융의 중심지 홍콩이 정정 불안 등으로 그 지위를 잃어 감에 따라 전 세계가 홍콩을 떠나는 글로벌기업과 회사를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정부는 이렇듯 한심한 정책으로 기회를 날려버리려 하고 있다.

❍ 용산이 실패한 주택정책의 도구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

오늘 발표대로 용산정비창 부지 절반 가까이가 주거용으로 바뀐다면 국제업무지구는 허울만 남을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미래가치가 가장 높은 땅이 단순히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주택정책을 만회하기 위한 도구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 정비창 부지는 반드시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데 사용되어야 한다.

❍ 용산 국제업무지구가 제대로 갈 수 있도록 끝까지 맞서겠다

"마지막 남은 기회의 땅"용산정비창 부지가 현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의 희생양이 되는 것을 강력하게 저지하여, 본래 계획했던 국제업무지구로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
심미경 기자 flymk.sh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