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서울 아파트 월 임대료 최고가는 1,500만원

국회
김상훈 의원, 서울 아파트 월 임대료 최고가는 1,500만원
  • 입력 : 2020. 09.10(목) 12:55
  • 이승조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국회/CTN]이승조 기자 = 최근 2년여간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큰 곳은 강남구의 마크힐스이스트윙과 성동구의 갤러리아 포레로, 월 1,5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서울시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교통위원회)에게 제출한 '2019~2020.8월간 전월세(*반전세, 준전세, 준월세 포함)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월임대료 최고가 아파트는, 강남구 청담동의 마크힐스이스트윙(192.8㎡)과 성동구 성수동의 갤러리아 포레(217.8㎡)로, 각각 보증금 5억원에 월 1,500만원에 거래됐다.

다음으로, 용산의 한남더힐(208.4㎡)이 월1,300만원, 강남의 청담린든그로브(213.92㎡) 월1,250만원이었으며, 서초힐스의 경우 전용 59.91㎡에도 불구하고 월1,200만원에 거래됐다.

성동의 트리마제(152.1㎡, 월1,150만원), 서초의 롯데캐슬아르떼(84.9㎡, 월1,100만원), 강남의 타워팰리스2(244.7㎡, 월1,100만원), 삼성동의 아이파크(175.05㎡, 월1.050만원) 또한 월 1천만원을 상회했다.
이들을 포함하여 월임대료 1천만원을 넘는 '월천단지'는 총 19곳으로 조사됐다.

월 최고가인 1,500만원은 '20.7월 현재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112만원)보다 13.4배나 많으며, 전국 아파트 평균월세(71만원)의 21.1배에 달한다.

김상훈 의원은 "文정부의 임대 3법 추진으로 고가월세 또한 임대료 인상 억제의 혜택을 받게 되었다"라고 지적하고, "임대3법이 서민의 주거비는 상승시키고, 여유 있는 계층의 임대료는 더욱 보호해주는 역설적인 결과를 불러오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승조 기자 saja10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