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2021년 문화재 활용 공모 사업' 선정...국도비 6억 확보

부여
부여군, '2021년 문화재 활용 공모 사업' 선정...국도비 6억 확보
  • 입력 : 2020. 09.24(목) 13:33
  • 임종복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지난해 정림사지 부여군 문화재야행 장면
[부여/CTN]임종복 기자 =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문화재청이 공모한 '2021년 문화재 활용 사업'에 고택 종갓집 활용 사업 등 6개 사업이 선정되어 국·도비 6억 1,2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공모한 문화재 활용 사업은 지역 내 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지역의 인적, 물적 자원과 결합하여 교육, 공연, 체험, 관광자원을 창출하는 문화재 향유 프로그램 운영사업이다. 군은 매년 군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정암리와요지를 활용한 체험 및 동헌 활용 체험 등 생생문화재 사업 2건,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1건, 고택 종갓집 활용 사업 1건, 문화재야행 1건,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 사업 1건 등 총 6건이다.

특히 문화재야행은 문화재가 집적·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지역의 특색있는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문화재 야간관람, 체험, 공연, 전시 등 문화재 야간 문화 향유 프로그램으로 2016년부터 6년 연속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밤이 아름다운 부여에서 느끼는 백제문화의 향기는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은 지역의 문화유산에 대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한 청소년의 창의적인 생각 발굴과 문화유산 보존의식을 향상시키는 사업으로 군은 2019년 지역문화유산교육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획일적인 교육이 아닌 체험을 접목한 프로그램으로 부모들의 호응이 높은 사업이다.

고택 종갓집 활용 사업은 고택·종갓집이 지닌 전통성을 결합한 교육, 공연, 체험프로그램으로 국가민속문화재 192호로 지정되어 있는 부여 여흥민씨 고택에서 진행된다.

고품격 산사문화 체험 프로그램인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외산 무량사에서 "매월당의 지혜를 찾다"라는 주제로 인문학 강의, 청소년 백일장, 산사 체험, 문화재 해설가 양성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생생문화재는 백제 연꽃무늬숫막새와 치미조각 등이 출토된 정암리와요지에서 기와를 소재로 한 기와 공예전문가 양성프로그램 및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역사와 문화를 교육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사업이다.

박정현 군수는 "다양한 문화재 활용사업을 통해 문화유산이 핵심 관광자원으로 지역의 문화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종복 기자 pr005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