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 전문구조 훈련과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충북
충북소방, 전문구조 훈련과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
- 내수면 깊은 수심 수난사고 구조 골든타임 내 대응력 강화 -
  • 입력 : 2020. 09.25(금) 18:56
  • 박철우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충북소방, 특수구조대원 깊은 물 잠수훈련(9.25)
[충북/CTN] 박철우 기자= 충북소방본부(김연상 본부장)는 9월 25일(금), 28일(월) 양 일간 충주호에서 119특수구조단 소속 40여 명의 구조대원을 대상으로 고도의 깊은 물 잠수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깊은 물 잠수훈련은 20m 이상의 수심에서 인명구조 및 사고 수습 등 현장대응 강화를 위한 훈련으로 2018년도부터 매년 내수면(댐)과 해양에서 연 4회 이상 강도 높게 실시하고 있다.

충북에는 충주호와 대청호, 괴산호, 조정지 댐 등 수심이 깊은 지역이 많고 수상 레저 인구와 유람선 이용객 증가 등으로 수난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충북소방, 특수구조대원 깊은 물 잠수훈련(9.25)

충북소방본부는 도내 구조대원 중 잠수기능사, 스쿠버 강사 소지자 등을 대상으로 기술테스트를 거쳐 전문 요원을 양성하고 있으며, 요원 일부는 최고 80m 수심에서 고난도 수중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주요 훈련 내용은 ▲감압병 등 잠수 질환, 감압 알고리즘 이해 ▲수중 줄 탐색 신호 및 수신호 ▲수중 수색 인양 및 가상 시나리오 훈련을 통한 대응능력 강화 ▲대원별 임무수행 능력 극대화를 위한 레벨업 ▲피싱 캠 등 탐색장비를 활용한 인명수색 ▲비상상황 발생 시 대처훈련 등이다.

김연상 본부장은 "도내 깊은 물 수역 수난 사고에 대비해 강도 높은 전문구조 훈련과 신속한 대응체계를 가동해 도민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