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제3회 외투나눔 대축제 참여

경남
경남도, 제3회 외투나눔 대축제 참여
- 코로나19 여파 온라인으로 진행, 홈페이지 신청하고 택배로 수령
- 10. 5.까지 외투모아 전달, 신청기간은 (10. 20.~11.30.)
- 수도권 국한됐던 행사, 3회는 온라인으로 진행해 경남거주 외국인까지 가능
  • 입력 : 2020. 09.25(금) 22:12
  • 김태훈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외투나눔 대축제 안내문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도와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외투를 모집해 외국인에게 기부하는 행사에 참여한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외투나눔 대축제'는 ㈜내일신문이 주최하고 (사)밥일꿈이 주관하는 행사로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참여기관은 행사를 통해 모집한 옷장 속 잠자는 외투를 세탁을 한 후 온라인 몰에 등록하고 외투가 필요한 외국인이 온라인 몰에서 원하는 옷을 선택하면 택배로 배송 받게 된다.

외투는 한 사람 당 2벌까지 선택할 수 있다.

경남도는 도 본청, 서부청사, 시·군청에 외투 기부 창구를 마련하고 10월 5일까지 외투를 모아 전달할 계획이다.

도민이 자발적 참여를 희망할 경우 가까운 관공서나 시∙군 다문화센터, 외국인주민지원센터 등에 문의하면 된다.

외투가 필요한 외국인은 오는 10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예정) 외투나눔 홈페이지(http://www.lovecat.co.kr)를 통해 신청하면 택배로 받아볼 수 있다.

홈페이지는 한국어와 영어 두 개 언어로 운영되고 있다.

'외투나눔 대축제' 1~2회는 서울에서 개최돼 수도권 거주 외국인만 참여하는 행사였지만, 올해부터는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면서 경남도를 비롯한 서울시·서울시교육청, 경기도·경기도교육청, 법무부 등이 참여한다.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이면 누구나 외투를 신청할 수 있게 자격이 확대됐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면서 "같은 외투를 입고 서로를 인정하면서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주민과 함께 소통하는 나눔행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