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이도현, 첫 주연작부터 진가 입증! '인생캐' 탄생

연예
'18 어게인' 이도현, 첫 주연작부터 진가 입증! '인생캐' 탄생
  • 입력 : 2020. 09.28(월) 10:00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문화예술
스포츠
연예
동영상
사진제공= JTBC '18 어게인',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연예/CTN]홍유선 기자 = '18 어게인' 이도현이 설렘을 자극하며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홀렸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 극본 김도연·안은빈·최이륜) 이도현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훈훈한 외모와 우월한 피지컬로 첫 등장부터 이목을 집중시킨 그는 18세 소년과 37세 '아재'를 오가는 美친 연기로 호평을 이끌었다.

첫 주연작에서 이도현은 시청자들의 기대를 단숨에 확신으로 바꿨다.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는 열여덟 살 '홍대영'부터 한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인생 2회차 '고우영'까지, 설렘과 코믹을 오가는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첫 방송부터 포텐을 터뜨린 것. 다른 듯 같은 캐릭터의 이중 매력을 능청스럽게 오가는 이도현의 활약에 시청자들도 폭발적인 호응을 보내고 있다. 무엇보다 상대역을 맡은 김하늘(정다정 역)과의 케미스트리, 2인 1역을 연기한 윤상현(홍대영 역)과의 놀라운 싱크로율도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호텔 델루나'에서 이지은과 1300년에 걸친 가슴 시린 로맨스를 그리며 존재감을 보여준 이도현. 그의 변신은 역시나 옳았다. 탄탄한 연기력을 장착한 '파워 신예'에서 '믿보배'로 거듭난 그의 활약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이도현의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다시 한번 '입덕'을 유발한다.먼저, 18년의 세월을 초월한 청량한 비주얼과 남다른 교복 핏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트레이드마크인 입꼬리 미소와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눈맞춤은 설렘 지수를 더욱 높인다. 이어진 사진 속 '연기 우등생' 이도현의 모습도 포착됐다. 한 치의 빈틈이라도 놓칠세라 촬영 전후 리허설과 모니터링에 집중한 그의 눈빛이 유난히도 반짝인다.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과 진중한 태도는 그를 향한 호평의 이유를 짐작게 한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도현 눈빛에 치인다", "교복 입고 이렇게 설레기 있음?", "현실에서 저렇게 눈 맞춰주면 숨도 못 쉴 듯", "흰 티만 입어도 빛이 난다", "이도현 성장하는 모습에 내가 뿌듯", "앞으로도 꽃길만 걷자", "'18 어게인' 3회도 너무 기대된다", "요즘 이도현 얼굴 보는 게 제일 재밌음"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지난 2회 방송에서는 고우영(이도현 분)과 정다정(김하늘 분)의 아찔하고 설레는 재회가 이뤄졌다. 정다정은 차에 치일 뻔한 자신을 구해준 수상한 소년 고우영에게서 사라진 남편 홍대영(윤상현/이도현 분)의 모습을 떠올렸다. 순식간에 정체 발각 위기에 놓인 고우영의 '새로고침' 라이프가 궁금증을 더하는 가운데, '입덕 유발러' 이도현의 활약에 더욱 기대감이 쏠린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3회는 오는 28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