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자살률 대폭 감소

당진
당진시 자살률 대폭 감소
- 2019년 자살률 35.4명, 2018년 45.6명에 비해 10.2.명 감소
  • 입력 : 2020. 10.15(목) 14:55
  • 가금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자살률 및 자살자 현황 표와 그래프
[당진/CTN]가금현 기자 = 당진시의 생명존중 인식 확산을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자살률이 대폭 감소했다.

통계청이 지난달 22일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당진시 2019년 자살사망자 수는 59명으로 2018년 76명에서 17명 감소했으며, 자살률(인구 10만 명당 자살사망자 수)은 35.4명으로 2018년 45.6명에 비해 10.2명이 감소했다.

자살은 사회 구조적, 개인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물이므로 주된 원인을 어느 하나로 설명하기 어렵다.

이에, 당진시는 올해 자살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라는 인식 속에서 생명존중 민·관협의체를 구성 운영했으며, 63개의 자살예방 협력사업을 도출, 각 분야에서 시민 생명지키기에 주력해 왔다.

또한 노인자살률 감소를 위해 2019년부터 민간기관·단체 주도형 노인 멘토링 사업 추진으로 정서적 지지를 통한 우울감 해소로 노인자살률 감소에 기여했다.

장희선 마음건강팀장은 "자살을 단순히 개인 문제로 방치하는 사회는 지역 전체의 건강을 지킬 수 없다"며, "시민이 지역공동체의 테두리 안에서 희망과 안정을 느끼고 더 나은 삶을 영위하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