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비상급수설비‘오아시스’개발

대전
대전시, 비상급수설비‘오아시스’개발
- 옥외소화전 이용한 비상급수설비 개발로, 단수 시 신속한 물 공급 가능
  • 입력 : 2020. 10.21(수) 20:28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대전/CTN]정민준 기자ㅣ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부득이한 단수사고 발생 시 신속한 물 공급을 위한 비상급수설비 '오아시스'를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시설은 자연재해 및 건설공사 부주의 등으로 인한 수돗물 단수사태 발생 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됐다.

도로에 설치된 옥외소화전에 수도꼭지를 10개 이상 부착한 비상급수설비를 연결해 30분 내에 10리터 용기 1,000개를 받을 수 있는 획기적인 급수설비다.

그동안은 피해지역에 급수차량으로 수돗물을 담아 공급하기까지 2시간 이상 소요됐으나, 이번 설비 도입으로 수돗물을 비상 공급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20분 내로 대폭 단축됐다.

이와 더불어 단수지역에 공급하는 병입수돗물 감축이 가능해 연간 2,000만 원의 예산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대전시는 이 설비에 대해 내부 공모를 통해 ‘오아시스’라는 명칭을 부여했으며, ‘긴급한 수도문제 발생 시 빠른 해결 및 갈증해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대전시 송인록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상수도사업본부 전 직원은 항시 시민의 입장에 서서 불편 사항 발견 및 해결을 위해 적극적·창의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 관망관리 등 4차 산업 혁명시대에 부응하는 상수도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