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순 시당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 면담 "지역경제 타격.. 중기부 이전 백지화 해야"

정치
박영순 시당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 면담 "지역경제 타격.. 중기부 이전 백지화 해야"

- 21일 황운하 의원과 함께 정세균 국무총리 만나 중기부 이전 계획 백지화 요청
- "인구 위축 등 지역 미칠 영향 고려해 달라"


  • 입력 : 2020. 10.21(수) 22:05
  • 정민준 기자
정치
정치
4·15총선
[정치/CTN]정민준 기자ㅣ더불어민주당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이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세종 이전 백지화를 요청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황운하 국회의원(중구)은 21일 오후 국무총리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면담을 갖고 논란을 빚고 있는 중기부 세종 이전 문제와 관련 "중기부 이전 문제로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어려운 대전경제에 부정적 영향과 인구 위축 등 부정적인 요인을 고려해야 한다. 중기부 이전을 강력히 반대하다"고 밝히고 이전 계획 백지화를 주문했다.

박영순 위원장은 "중기부 이전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당초 정부기관의 지역 이전 취지와도 맞지 않고, 지역의 공동화와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등 이전 명분조차 분명치 않다"며 "중기부는 정부기관으로 대전에 미칠 악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해, 세종시 이전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순 시당위원장과 대전지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5명(이상민, 박범계, 조승래, 황운하, 장철민)은 앞서 지난 20일 성명을 통해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중기부의 이전 계획을 촉구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