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의원, 2020년 육군 군무원 군수 9급 공개채용 의문의 합격률

국회
박성준 의원, 2020년 육군 군무원 군수 9급 공개채용 의문의 합격률
- 9월 8일~10월 5일 기간 16회의 면접 중 후반 5회의 면접 합격률 90~100%
- 위 기간을 제외한 면접자의 평균 합격률은 52.6%에 불과, 전체 합격률은 65.5%
- 해당기간 면접을 본 광주지역, 창원지역의 응시생 합격률 각각 91.7%, 97%
- 타 지역(의정부, 안양, 강원(원주), 대구, 대전, 부산)의 경우 평균 56.1%
  • 입력 : 2020. 10.22(목) 08:52
  • 심미경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국회/CTN]심미경 기자 = 2020년 육군 군무원 공경채 시험 중 군수 9급의 합격률 분포가 상식적으로 이해될 수 없는 형태를 보여 이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국방위원회 박성준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구성동구을)이 육군의 2020년 '군무원 공경채 필기시험 공고문', '면접안내 공고문', '면접일정 안내 수정 공고문', '최종합격자 공고'를 분석 및 재구성한 결과 특정일자와 특정지역에 합격자가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별로 보면 9월 8일~21일 기간은 면접응시인원 중 합격률이 40%~70% 대로 고르게 분포하고 있다.

그러나 9월 22일 97.4%, 23일 92.1%, 24일 97.4%, 25일 100%, 28일 90.5%의 합격률을 보여 해당기간 거의 모든 응시자가 합격했다.

면접 준비기간이 상대적으로 길게 주어져서 합격률이 높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볼 수 있으나 이는 성립될 수 없는 논리이다.

왜냐하면 합격자가 몰린 기간 이후 진행된 10월 5일 면접(당초 9월 7일 면접자이나 태풍으로 인해 연기된 인원)에서 38.9%에 불과한 합격률을 보였기 때문이다.
전체 합격률은 면접응시자 579명 중 합격 379명으로 65.5% 수준이다.

박성준 의원은 "필기와 면접에서 동일한 환경과 내용상 크게 상이할 수 없는 공채에서 5일간 특정일자와 특정지역의 인원이 거의 전부 합격한 부분은 납득할 만한 해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명확한 해명이 되지 않을 경우 국가기관이 시행하는 시험의 공정성과 신뢰도에 큰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다. 해당 내용과 관련하여 지난 10월 19일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진행중에 있다. 육군이 조속하게 해명에 나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심미경 기자 flymk.shi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