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손호현 의원, 의령에 공공교육기관 이전 사활 걸어

의회동정
경남도의회 손호현 의원, 의령에 공공교육기관 이전 사활 걸어
-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경상남도교육청 교육연수원 의령 유치 노력 다해
  • 입력 : 2020. 11.25(수) 21:25
  • 김태훈 기자
국회ㆍ의회
기고
칼럼
사설
인터뷰
사건사고
기업소식
인사
동정
신년사
송년사
창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시민기자
경남도의회 손호현 의원
[경남/CTN]김태훈 기자 = 경상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 손호현(의령, 국민의힘) 의원은 제381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경상남도 인재개발원 등 교육시설 이전을 촉구했다.

손호현 의원에 따르면 진주 서부청사에 있는 인재개발원은 교육환경이 열악해서 2018년과 2019년 2회에 걸쳐 이전 문제를 제기한 바 있으며, 의령군은 고도성장기 산업화 시대에도 이렇다 할 발전기회와 혜택을 누리지 못해 전국 15번째 소멸 고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에 의령군은 지역특성을 살린 교육·연수도시로 발전방향을 설정하고 인재개발원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군민의 열망이자 숙원이라고 주장했다.

인재개발원 이전 문제는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라, 교육환경 열악과 이용상 불편으로 인해 경남도청 공무원노동조합에서도 이전을 요구하는 등 이전의 당위성은 충분하므로, 공직사회의 교육·훈련과 지역특성을 살린 균형발전을 위한 인재개발원 의령 이전에 대하여 도지사의 답변을 요구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인재개발원이 교육시설로 충분하지 못하는 등 교육생들의 이용에 불편이 많은 점을 인정하면서,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와 방안과 함께, 시군 의견수렴, 도의회와의 충분한 논의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전의 효과성 및 지역개발과 발전의 연계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내년에는 이전계획의 청사진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어서, 박종훈 교육감을 상대로 "경상남도 교육연수원이 창원에 위치하고 있어 교육환경, 휴식공간, 주차여건 등에서 열악하다"고 주장하면서, 미래세대의 교육을 위하여 의령에 '미래교육테마파크'를 설치하고 있으니 교육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 및 이용 편리성 확보를 위해 교육연수원을 의령군으로 이전할 의향에 대하여 질의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상남도교육연수원의 이전은 필요하다고 판단되나, 장기적인 관점에서 준비하여야 하며, 최근 3년간 시설 개보수와 경기침체로 인한 교육재정 악화로 이전문제는 좀 더 많은 시일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손호현 의원은 "경남의 발전을 이끌어갈 공직사회의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세대의 교육과 소멸위기로 내몰리고 있는 낙후된 지역의 자립을 위한 몸부림으로, 교육·연수도시라는 목표를 내걸고 지역민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있는 의령군에 인재개발원과 교육연수원 이전으로 경남 교육·연수의 메카 클러스터로 거듭 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것"을 당부하면서 도정질문을 마쳤다.
김태훈 기자 edios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