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숙의원, '악마의 유혹' 가짜 공공기관 사칭한 피싱사이트 활개

국회
양정숙의원, '악마의 유혹' 가짜 공공기관 사칭한 피싱사이트 활개
- 최근 5년간 신고·차단된 피싱사이트 4만 6천건 넘어
- 국가 및 공공기관 피싱사이트 2,270건으로 가장 많아
“피싱사이트 대국민 예방 홍보와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해야”
  • 입력 : 2020. 11.29(일) 10:10
  • 최영록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국회/CTN]최영록 기자 = 국가 및 금융기관, 포털사이트 등을 사칭·모방한 가짜 피싱사이트가 성행하고 있어 개인정보나 금융정보를 빼내 범죄에 악용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10말 현재까지 신고·차단된 피싱사이트 건수는 4만 6,655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5년에 6,504건의 피싱사이트가 신고·차단됐고, 2016년 4,286건, 2017년 1만 469건, 2018년 1만 820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10월말 현재까지 5,054건이 신고·차단됐다.

같은 기간 신고·차단한 유형별 사칭기관 현황을 보면, 국가 및 공공기관 피싱사이트가 2,27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포털업체 피싱사이트 742건, 금융기관 피싱사이트 73건 순이었으며, 이외 기타 유형은 1,96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공공기관 등을 사칭한 가짜 피싱사이트가 줄어들지 않고 있어 범죄에 악용되면서 이용자들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정부가 피싱사이트 차단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가짜 불법 사이트의 생성은 줄어들기는커녕,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가짜 피싱사이트로 인해 제2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일반 사용자들이 이러한 불법 사이트의 진위를 구별하는 것은 역부족이다"며, "정부 기관은 물론, 이동통신사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피싱사이트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국민 예방 홍보와 함께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영록기자 polo38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