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 도시개발사업 본격 추진

창원시
창원시,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 도시개발사업 본격 추진
- 현재 보상계획 열람공고 게시, 3월 감정평가, 5월 손실보상협의 시작
  • 입력 : 2021. 01.13(수) 19:32
  • 방미희 기자
경남
경남도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밀양시
사천시
진주시
통영시
거제시
함안군
창녕군
의령군
합천군
산청군
하동군
거창군
함양군
남해군
창원시 청사 전경
[창원/CTN]방미희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에 편입되는 토지 및 지장물 등에 대한 보상을 위한 보상계획 열람공고를 게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구역의 토지소유자 등은 오는 26일까지 보상토지 및 물건조서를 열람할 수 있으며, 이의가 있는 경우 서면으로 이의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다.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은 마산회원구 회성동 70만 6,240㎡ 부지에 총사업비 5,316억 원을 투입하여 2026년까지 행정과 주거 기능 등이 복합된 복합행정타운 부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도시개발구역이 지정됨에 따라 공사추진을 위한 보상협의 및 실시계획인가 절차 추진에 박차를 가하면서 지역주민들이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체감할 수 있는 보상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3월경 감정평가를 착수하여 5월부터 토지 및 물건 소유자와 보상협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도시개발사업 부지조성 공사는 2021년 12월까지 실시계획인가를 받은 후 2022년 상반기에 착공하여 2026년까지 마무리될 계획이다.

김상운 도시개발사업소장은 "창원자족형복합행정타운이 조성되면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인구 유입 등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사회에 큰 변혁을 이루는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방미희 기자 dore1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