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일 도의원 "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 도지사가 나서야"

충남
방한일 도의원 "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 도지사가 나서야"
- 326회 임시회서 5분발언 통해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설립 노력 촉구
  • 입력 : 2021. 01.22(금) 09:29
  • 박순신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CTN]박순신 기자 =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예산1·국민의힘)은 지난 21일 제32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서해선 복선전철 (가칭)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을 위한 도지사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방 의원에 따르면 앞서 충남도와 예산군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장래 신설역과 실시계획 승인 등을 고시한 삽교역 설치를 국가에 건의했다.

이후 삽교역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경제성분석(B/C) 결과 1.07로 사업성과 필요성을 인정받아 기획재정부의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절차가 진행 중이다.

삽교역 신설부지(7239㎡) 역시 국비로 매입 완료했으며 국토부 타당성 용역사업비도 확보한 상태다.

그러나 기획재정부가 철도수요 산정방식을 ‘준고속철도’가 아닌 ‘일반철도’로 분류하고,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여건 변화 등을 반영하지 않아 사업성을 낮게 평가하고 있다는 게 방 의원의 지적이다.

방 의원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은 현재 경부선에 집중된 지역개발과 물동량을 서해권으로 분산시켜 지역 균형발전을 꾀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현재 공사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 노선 공사와 삽교역 신설공사를 병행할 경우 27억여 원의 공사비용이 절감되고 시공성과 안정성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삽교역은 충남의 혁신도시인 내포신도시의 광역 교통체계를 확립하고 서해안 지역 관문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반드시 설립돼야 한다”며 “사업 달성을 위해 양승조 지사가 청와대와 국회, 기획재정부 등 중앙부처를 찾아 당위성과 설립 의지를 전달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예산군은 지난해 예산군민 6만여 명의 서명을 받아 정부에 그 뜻을 전달하는 한편, 지난달 27일 삽교역사 부지에서 충남도청역 명명 선포식도 거행한 바 있다.

박순신 기자 9909pss@hanmail.net박순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