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후소 오주석 선생의 시선으로 단원 김홍도를 만난다

문화/예술
수원시, 후소 오주석 선생의 시선으로 단원 김홍도를 만난다
- 수원화성박물관 열린문화공간 후소, 5일 '조선의 화가, 김홍도' 테마전 개최
  • 입력 : 2021. 02.05(금) 21:11
  • 김지우 기자
문화ㆍ예술
전시 홍보 포스터
[수원/CTN]김지우 기자 = 단원 김홍도의 풍속화와 인물화, 산수화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수원 출신 미술사학자 후소 오주석 선생의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수원화성박물관 열린문화공간 후소는 5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조선의 화가, 김홍도' 테마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김홍도의 삶과 예술을 심층 연구했던 미술사학자 후소 오주석 선생(1956~2005)의 연구 성과를 중심으로 조선 후기의 대표적 화가인 김홍도의 작품을 재조명한다.

전시에서는 정조대왕의 신임을 얻어 당대 최고의 화가로 이름을 날렸던 김홍도의 작품 복제본 17여 점을 만날 수 있다.

1부는 특출난 실력으로 명성이 높아졌던 20~30대 시절의 작품 <타작>, <서원아집도>, <신선과 사슴> 등이 전시된다.

또한, 2부에는 지방관직을 역임하며 인생의 전환기를 맞은 40대 이후 작품 <호귀응렵>, <마상청앵> 등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는 오주석 선생의 생동감 넘치는 해설을 더해 옛 그림 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준비됐다.

오주석 선생은 국립중앙박물관.호암미술관.간송미술관 공동 주최 <탄신250주년 기념 단원 김홍도 특별전>(1995)를 기획해 단원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켰고, 『단원 김홍도』(1998)를 집필한 수원 출신 미술사학자다.

수원화성박물관은 이번 전시에 관련된 이야기를 매주 금요일 수원화성박물관 공식블로그(https://blog.naver.com/hsmlove1234)에 게시해 전시관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수원화성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한국회화사에서 김홍도가 갖는 의미를 되새기고, 시대를 초월한 아름답고도 친밀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지우 기자 ymjs79072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