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의원, 외교부 업무 추진 계획에 ‘통일'이라는 단어 사라진 것 비정상적

국회
태영호 의원, 외교부 업무 추진 계획에 ‘통일'이라는 단어 사라진 것 비정상적
-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추진 후부터 외교부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통일'이 사라졌다.
  • 입력 : 2021. 02.07(일) 14:10
  • 최영록기자
경기
국회
의회
[국회/CTN]최영록 기자 = 지난 5일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게 "역대 정부 하에서 외교부가 대통령에게 매년 보고하는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민족의 통일을 위한 구체업무 계획이 나와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평화프로세스가 추진된 후인 2018년부터 외교부의 주요업무 추진계획에는 '통일'이라는 단어조차도 없는 것은 '‘비정상적인 사태'이다"라고 지적했다.

각 부처에서 연 초에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업무 추진 보고서에는 한 해 동안 부처에서 추진해야 할 사업이 상세히 기술되어 있으며 각 정부의 국정기조를 나타내는 지표이기도 하다.

태영호 의원은 정의용 후보자에게 "장관으로 취임하면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주요업무 추진계획에 외교부가 국제무대에서 한반도 통일을 위해 어떤 업무를 추진하겠는지 보고하겠는가?"를 질의했다.

이에 정 후보자는 "평화적이고 민주적인 통일은 우리 모든 국민의 염원이라 생각한다"며 "그러나 현 정부에서 외교부 업무는 통일을 염두해 두고 하는 것이 아니고 통일업무는 통일부에서 심도 있게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정 후보자는 '통일관련 업무 추진'문제에 대해 명확히 답변하지 않았다.

태영호 의원은 질의를 마친 후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와 통일 추진은 불가분의 관계이고, 자유 민주질서에 기초한 평화통일 정책을 추진하는 것은 헌법적 요구이다"며 "민족의 염원이자 헌법 제일가치인 한반도 통일에 대해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해야 하는 외교부가 통일을 말하지 않는 것은 정말 비정상적인 일이다"고 말했다.
최영록기자 polo388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