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산불' 진화 완료

충북
충북도,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산불' 진화 완료
- 충북도 임차헬기, 산림청 헬기 13대 등 투입해 진화 -
  • 입력 : 2021. 02.22(월) 17:57
  • 박철우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이시종 충북도지가가 영동군 산불 현장 방문 점검을 하고있다(영동군 2.22)
[충북/CTN]박철우 기자= 충북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21일 오후 4시 5분경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산101번지에서 발생한 산불을 17시간 만에 진화했다.

산불진화를 위해 헬기 13대(도 임차 3대, 산림청 3대, 군부대 2대, 소방 2대, 경찰 2대, 국립공원 1대)가 투입되었으며, 진화인력 695명(공무원 415명, 진화대 121명, 소방 104명 등)이 진화작업을 벌였다.

또한, 산림당국은 산불피해지 인근주민 17가구 39명을 신속히 마을회관으로 대피시켰으며, 이번 산불로 인한 인명 및 건축물 등 재산 피해는 없었다.

산불피해면적은 현재 조사중에 있으며, 산불발생 원인은 화목보일러 재 취급 부주의에 의한 실화로 나타났다.

충북도 지용관 산림녹지과장은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산불위험이 높은 만큼 입산시에는 화기물을 소지하지 말 것" 을 당부하였고 "산불이 재발될 위험을 감안해 산불진화대, 산림공무원 90명의 인력을 동원해 잔불정리와 혹시 모를 뒷불 감시를 위해 만전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