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의회, 태평시장 주차타워 의견 청취

의회동정
대전 중구의회, 태평시장 주차타워 의견 청취
- 상인회로부터 애로사항 청취, 집행부에 상인 불편 최소화할 대안 제시 촉구
  • 입력 : 2021. 02.23(화) 14:53
  • 정민준 기자
국회ㆍ의회
국회
의회
[정치/CTN]정민준 기자ㅣ대전 중구의회(의장 김연수)는 지난 22일 태평1동행정복지센터에서 태평시장 주차타워 운영권 논란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주관했다.

이날 간담회는 중구의회 김연수 의장, 이정수, 김옥향, 조은경, 안형진 의원이 태평시장 상인회, 중구청 경제기업과 공무원들로부터 주차장 운영권과 관련한 양측의 의견을 청취하고, 원활한 전통시장 운영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했다.

태평시장 주차타워는 지상 1~4층, 119면 규모로 지난해 12월 준공됐다.

중구청에 따르면 주차타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중구청 직영으로 2021년 12월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효율적인 운영노하우 축적, 수입 분석 후 상인회에 위탁할 것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상인회측은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건물이 세워지기까지 상인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구청에서 사전협의 없이 직영을 통보한 것에 대해 분통을 터뜨리며 주차타워 건축 이전부터 노면주차장을 운영해온 상인회에 주차타워 운영권을 위탁할 것을 요구했다.

중구의회 김연수 의장은 집행부에 주차타워 운영권을 조속한 시일 내에 상인회에 위탁하는 방안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현재 중구 전통시장 주차장은 4개 시장 6개소로 모두 준공 후 현재까지 상인회에 위탁하여 운영하고 있다.

김연수 의장은 "주차장 운영권과 관련하여 상인회측의 의견과 집행부의 입장을 청취하였다. 빠른 시일 내에 담당부서에서 코로나19로 실의에 빠져있는 상인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타 전통시장과의 형평성도 고려한 대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