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교육청,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교육
충남교육청,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 생태환경문화 조성...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환경교육 지원체제 구축
-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 전개, 학생 생태시민위원회 구성
- 지역별 환경교육특구 지정, 환경교육지원센터 운영
  • 입력 : 2021. 02.23(화) 18:37
  • 한성진 기자
교육
[교육/CTN]한성진 기자 = 충남교육청 김지철 교육감은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한 행복이룸 환경교육'이란 목적을 실현하기 위해 학생들이 일상에서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2030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2030'은 장기적인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인 실천으로 20년, 30년 뒤 미래에 행복한 지구환경을 물려주자는 의미이다. 또한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37%를 감축해야 한다.

김교육감은 모두 발언에서 "충남교육청은 2019년부터 기후변화에 대응해 건강한 생태환경 중심의 교육환경을 구축하고, 환경과 생명의 가치를 실천하는 학교 교육을 꾸준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7월에는 전국 시도교육감들과 함께 기후위기 학교 환경교육 비상선언을, 9월에는 충남교육청 자체로 기후위기 대응 학교 환경교육 공동 실천 선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노력을 기반으로 "올해는 보다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실천계획을 수립해 충남환경교육을 추진하겠다"고 의지를 밝히면서, 환경재난 시대에 생태환경에 대한 실천적 교육을 통해 생태환경문화를 조성하며 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환경교육 지원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6대 정책을 강조했다.

먼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초중고 학생들이 실천하는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둘째로 "지속가능한 미래사회의 주인공인 학생 중심의 환경교육을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셋째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생활 밀착 환경교육을 실시한다"고 언급했다.

넷째로 "환경교육특구를 지정 운영한다"고 천명했다.

다섯째로 "학교 교육과정을 도와주는 학교 환경교육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자체, 환경단체와 연계한 환경교육을 운영한다"고 선언했다.

김 교육감은 말미에 "우리 교육에서 생태환경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인식의 대전환, 행동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우리 학생들이 생태적 소양을 갖춘 시민으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일상에서 실천하는 환경교육을 꾸준하게 추진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