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해양·산림·농림 융복합 해양치유산업 '밑그림 나왔다!'

태안
태안군, 해양·산림·농림 융복합 해양치유산업 '밑그림 나왔다!'
- 24일 군청 소회의실서,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가져
- 해양치유자원(피트·소금)특성화 및 산림·농림 치유자원과의 융복합 해양치유 프로그램 추진
  • 입력 : 2021. 02.25(목) 10:49
  • 이재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감도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군이 풍부한 치유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해양치유프로그램 개발로 해양치유산업을 활성화해 '국내 최고의 해양치유산업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군은 지난 24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와 관련 부서장, 자문교수단, 용역사 등이 모인 가운데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 최종 보고,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으며 △태안군 해양치유 특성화 △태안군 해양치유 운영방안 △태안군 해양치유 시범운영 △중장기 발전 전략 등에 대해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눴다.

우선, 군은 태안만의 특색 있는 해양치유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피트·해염 자원 특성화 △해양·산림·농림 치유자원 융복합 특성화 △의료연계 특성화 △국제인증 특성화를 추진한다.

군은 최근 효능 검증 임상실험을 거쳐 무릎관절염, 어깨통증, 요통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인정받은 '피트'와 기관지 염증 완화와 면역증대 등의 효과가 있는 '소금'을 태안의 대표 치유자원으로 브랜드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태안의 해양·산림·농림자원을 활용한 '융복합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추진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해양치유분야'에서는 해수, 해사, 해조류, 기후, 해풍, 태양광, 청정공기, 경관 등을 이용한 치유프로그램을 '산림치유분야'로는 산채음식, 삼림욕, 명상, 풍욕 등 다양한 산림자원을 활용하고, '치유농업분야'에서는 단기 농촌체험(농업활동), 중기 농촌치유(원예치유), 장기 농촌생활(귀농) 등의 프로그램을 기획해 특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해양치유센터 내 상담, 건강교육, 해양치유컨설턴트를 두거나 해양치유센터 외 의료기관과 연계하는 등 해양치유와 진단·치료를 함께 진행하는 '의료연계 특성화'와 함께, 해외치유 국제인증을 획득하기 위한 각종 규정·입지·경관·시설물 등을 국제기준에 맞추는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군은 '해양치유시범단지' 운영과 관련해 대상(건강인·준건강인·동반가족·장애인·유질환자)을 세분화해 이에 맞는 맞춤형 치유프로그램(피부 건강·스포츠재활·호흡기건강·정신건강 증진)을 제공하는 한편, 충남도 연안시군과 연계해 글로벌 산업화(치유자원의 제품화 등)를 추진하고 지역 주민을 해양치유전문인력으로 양성하는 계획도 함께 진행한다.

이밖에도, 태안군 해양치유의 중장기 발전전략으로 △태안군 해양치유 홍보방안 수립(BI·캐릭터제작) △해양치유 유관 신과제 도출 △민자투자 유치방안 등도 함께 계획한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독일·프랑스·일본 등 해외 국가들은 이미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돼, 독일의 경우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규모가 약 45조 원에 이르며, 약 45만 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친환경 미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올해 10월 착공 예정인 '태안 해양치유센터'를 중심으로 태안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해, 태안이 한국을 대표하는 해양치유산업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이재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