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백신 시대' 개막...'일상 회복' 첫 발

충남
충남도 '백신 시대' 개막...'일상 회복' 첫 발
- 코로나19 백신 접종 26일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부터 실시
- 홍성지역 의사·간호사 '충남 1호' 접종…"예방접종 적극 동참을"
  • 입력 : 2021. 02.26(금) 10:19
  • 박순신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 1호' 백신 접종자 김미숙(63) 간호과장이 백신 접종을 실시했다.[제공 충남도]
[충남/CTN]박순신 기자 = 충남도가 마침내 '백신 시대'를 개막하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서막을 열었다.

도는 26일 홍성 지역 의사·간호사를 시작으로, 도민들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예방접종은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접종은 보건소·위탁의료기관이 요양병원·시설을 방문하거나, 접종 대상자가 보건소를 찾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황에 따라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 등의 의료기관이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

'충남 1호' 백신 접종자로는 홍성한국병원 남종환(50) 진료원장과 김미숙(63) 간호과장이 이름을 올렸다.
김미숙(63) 간호과장이 양승조도지사에게 증서를 전달받고 있다[제공 충남도]

이들은 26일 오전 홍성군보건소에서 동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도내에서 처음으로 받았다.

남 원장과 김 과장은 요양병원에서 몸과 마음이 아픈 환자들을 보살피며, 지역사회에 헌신해 왔다.

이들의 첫 접종은 의료진인 자신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받아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전파 위험을 줄이고, 환자들에게 안심할 수 있는 의료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뜻에서 비롯됐다.

특히 김 과장의 경우는 암을 극복 중으로, 환자들과 무엇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나누고, 더욱 적극적인 의료 활동을 펼치기 위해 팔을 걷었다.

김 과장은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받음으로써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이날 첫 접종이 진행된 홍성군보건소를 방문, 접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남 원장과 김 과장에게 백신 접종 확인서를 전달했다.

양 지사는 또 대 도민 희망메시지를 통해 "우리 도는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4분기까지 이어지는 예방접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코로나19 극복과 일상 회복을 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순신 기자 9909pss@hanmail.net박순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ideby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