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공모사업 선정

충주
충주시,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공모사업 선정
- 2023년 11월까지 호암권역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완료 예정 -
  • 입력 : 2021. 09.14(화) 17:09
  • 박철우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충주시청 전경(충주씨 조형물)
[충주/CTN]박철우 기자= 충주시가 산림청에서 주관하는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포함해 총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호암권역 생활권 도로 주변에 면적 6ha 규모의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해 안전하고 쾌적한 녹색 도시 구축에 탄력을 받게 됐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은 '산림 분야 그린뉴딜 핵심사업'으로 각종 미세먼지 발생원이 되고 있는 생활권 도로 주변 등에 미세먼지 흡착·흡수기능이 높은 수종을 식재해 주거지역으로의 미세먼지 유입 최소화를 목표로 한다.

호암권역 일원은 충주시 인구의 26%(5만5천여 명)가 거주하고 있는 주택 밀집지역으로 숲 조성을 통한 미세먼지 유입 차단 효과가 큰 지역이다.

시는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하고 내년 8월 사업을 착공 예정이다.

또한 호암권역 도로변에는 미세먼지 저감 능력이 우수한 수종인 소나무, 느티나무 등을 식재해 2023년 11월까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는 미세먼지 차단 숲이 조성되면 주거지가 밀집된 호암택지 및 인근 주민들에게 미세먼지 차단 기능의 숲과 더불어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종배 국회의원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으로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도시 숲의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충주시와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국회에서 충주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발전을 앞당길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길형 시장은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 선정은 이종배 국회의원, 중앙부처 협조와 도의 지원으로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시민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심 내 녹지 공간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우 기자 pro861@hanmail.net
박철우 기자 입니다.
박철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