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간부공무원들 '민생 살핀다'

태안
태안군 간부공무원들 '민생 살핀다'
- 이달 초 가세로 군수 이어 부군수 및 국장·부서장들도 18~27일 현장체험 실시
  • 입력 : 2022. 01.19(수) 09:46
  • 이재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태안군 간부공무원들이 일일 환경미화원으로 변신해 민생을 살핀다[태안군 제공]
[태안/CTN]이재필 기자 = 태안군 간부공무원들이 일일 환경미화원으로 변신해 민생을 살핀다.

군은 이달 초 가세로 군수가 환경미화 활동을 펼친 데 이어 18일부터 27일까지 부군수와 국장, 부서장 등 5급 이상 간부공무원 27명이 '환경미화원 일일 현장체험'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체험은 지역 환경정화에 힘쓰는 환경미화원들을 격려하고 민생 최전선에서 군민과 함께 호흡하기 위한 것으로, 태안군 전 부서장들의 참여 속에 총 7회에 걸쳐 실시된다.

특히, 가세로 군수가 임인년 새해를 맞아 지난 3일 새벽 태안읍 환경정화에 나서는 등 취임 후 꾸준히 일일 환경미화원 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책상을 벗어나 현장에서 직접 군민과 호흡하며 지역을 살필 수 있어 간부공직자들도 이번 현장체험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들은 하루 4명씩 소각팀과 재활용팀으로 나뉘어 태안 전통시장과 군민체육관, 터미널 등 태안읍 주요 지역을 돌며 쓰레기를 직접 수거하게 된다.

현장체험 첫날인 18일 새벽 5시 30분부터 2시간 여의 현장체험에 나선 최군노 부군수와 국장·부서장들은 수거방법을 익힌 뒤 청소차량에 탑승해 시내 곳곳의 쓰레기를 직접 실어나르며 추운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렸다.

군은 군민의 의견을 파악하고 이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군정 운영에 나설 예정이라며, 모두가 행복한 태안군이 될 수 있도록 전 공직자가 맡은 바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가세로 군수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태안의 아침을 여는 환경미화원들을 격려하고 군민과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적극적인 행정을 추진하기 위해 이번 현장체험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업무 추진에 있어 현장을 수시로 살피며 군민 여러분과 함께 호흡하겠다"고 말했다.




이재필 기자 jefeel2@naver.com
이재필 기자 입니다.
이재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