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형 푸드플랜 수립...시민 안심 먹거리제공

천안
천안형 푸드플랜 수립...시민 안심 먹거리제공
- 먹거리 지속 가능성 등 4대 전략 목표와 8가지 전략분야 22개 전략과제 제시
  • 입력 : 2022. 01.19(수) 13:37
  • 김태연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천안시가 1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천안시 푸드플랜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천안시 제공]
[천안/CTN]김태연 기자 = 천안시는 1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농민, 소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농산물 생산과 지역 소비, 먹거리 복지 실현 등을 위한 '천안시 푸드플랜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푸드플랜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단위 푸드플랜 수립'으로, 로컬푸드의 생산과 소비를 통해 소멸 위기의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에게는 안심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먹거리 종합계획이다.

천안형 푸드플랜은 그동안 개별적으로 진행해 왔거나 앞으로 진행할 먹거리 관련 단위 사업들을 총괄해 지역단위 먹거리 종합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천안시 먹거리 10대 이슈, 먹거리 비전 및 목표, 푸드플랜 추진 전략에 대한 발표와 참석자와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연구용역은 천안시 먹거리 비전으로 '하늘 아래 가장 안전한 먹거리 도시. 천안!'을 제시하고, 먹거리 지속 가능성, 안전과 건강 중시, 도·농간 조화, 따뜻한 먹거리 나눔의 정신 4대 전략목표와 8가지 전략 분야 22개 전략과제(64개 실행과제)를 발표했다.

주요 핵심 추진 사항을 살펴보면 학교급식, 로컬푸드, 공공급식 활성화를 위한 연중 생산 가능 기획생산 체계 마련을 비롯해 지역 농산물 소비를 위한 로컬푸드 전문 매장 확대가 과제로 제시됐다.

또 현재 학교급식에만 한정된 공공급식 영역에 병원, 대학교, 연수원, 교정시설 등을 포함시켜 공공급식 시장을 늘려 지역 우수농산물 공급을 높이고, '천안푸드 인증제'를 통한 안심 농산물 이미지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민관의 협력 강화를 통한 나눔 시스템 활성화로 먹거리 복지 실현은 물론 먹거리 관련 전담조직과 중간지원 조직 설립, 환경친화적인 로컬푸드로 기후변화와 탄소중립 대응, 실행력 담보를 위한 조례제정도 포함했다.

시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천안형 먹거리 종합계획을 완성하고 기본조례 제정, 먹거리운영위원회 구성, 푸드플랜 설명회 등을 거쳐 먹거리 4대 핵심 가치 실현을 위해 64개 실행과제를 2026년까지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돈 시장은 "천안형 푸드플랜 추진으로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시민에게는 안심 먹거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도농복합도시인 지역의 특성을 살려 생산자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먹거리 선순환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cks7089@naver.com
김태연 기자 입니다.
김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