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보육 공공성 강화 총력!

홍성
홍성군, 보육 공공성 강화 총력!
  • 입력 : 2022. 01.19(수) 19:33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홍성군청사 제공:홍성군
[홍성/CTN]한성진 기자 = 홍성군은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을 조성키 위해 안정적인 보육서비스 제공하고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2022년 영유아 맞춤형 보육사업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밝혔다.

군은 2022년 영유아 맞춤형 보육사업을 위해 지난해 예산 대비 33억이 증가한 301억 예산을 투입하고 기반 환경 조성에 나선다. 먼저, 국공립 어린이집을 확충한다. 현재 군은 8개소의 국공립어린이집을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 민간 인프라를 활용해 민간·가정어린이집을 장기 임차하고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 운영하는 방식으로 4개소를 추가 운영할 계획이다.

더불어 2022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모든 아이에게는 200만원 상당의 바우처인 첫만남이용권을 지원하고,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영아기 아동의 양육방식 선택권을 강화하기 위해 생후 23개월까지 집에서 양육하는 영유아에게는 영아수당 30만원, 어린이집을 이용할 때는 바우처 또는 종일제 아이돌봄 지원금을 지급한다.

또한 다자녀 가구를 위해 출생순위에 따라 출생신고일로부터 3개월이 되는 날까지 군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가정에 첫째 200만원, 둘째 400만원, 셋째 600만원, 넷째 1,000만원, 다섯째 이상은 3,0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하며, 생후 27개월 이하의 셋째 이상에게는 월 15만원씩 24회를 나눠 육아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만 2세 영아 전 계층 보육료 지원을 통해 무상보육을 실시 △3세~5세 아동의 누리과정 보육료 지원 △시간제 보육 지원 △방과 후 보육료 지원 △차액보육료 지원 등 연령대별 맞춤 지원을 통해 보육환경을 조성하고, 보육 교직원과 영유아 양육자에게는 직무의 전문성과 보육 서비스의 만족도를 높이는 역량 강화 교육과 함께 육아 초보인 부부 대상으로 부부교육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한편 쾌적하고 안전한 보육 공간 조성을 위해서도 다양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우선 국공립어린이집에 미세먼지 차단 방진망 설치를 추진한다. 최근 미세먼지 및 코로나19 등으로 외부 활동 제약으로 인하여 많은 시간을 어린이집에서만 생활하는 영유아를 배려한 것이다.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 차단 방진망 설치하여 외부 유해 물질의 실내 유입을 차단하고, 원활한 환기 시스템을 구축해 영유아가 깨끗한 숨을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포부다. 이 계획은 연차적으로 모든 어린이집에 확대할 예정이다.

놀 권리 소외지역 아이들을 위해 기존 정형화되고 낡은 놀이터를 자연 놀이터로 변경 설치해 개방한다. 아이들의 정서적 발달을 위해 안전하고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창의적 공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성장기 아이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우수농산물 급식비도 전년보다 2배 상향해 지원한다. 친환경 농업의 메카인 홍성의 명성에 걸맞는 친환경 농산물을 급식을 지원해 아이들에게 지역에서 생산된 건강한 농산물을 제공하고 지역 농가는 소득증대를 꾀할 수 있어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기대한다.

홍성군 관계자는 "부모와 아이가 함께하는 행복한 시간을 보장하고,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부담을 낮춰, 일하면서도 걱정 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홍성군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한성진 기자 입니다.
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