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상반기까지 경로당 12곳 신축 예정

중구
대전 중구, 상반기까지 경로당 12곳 신축 예정

- 올해 52억원 투입... 편안하고 쾌적한 여가복지 환경 조성
  • 입력 : 2022. 03.15(화) 17:49
  • 정민준 기자
대전
대전
동구
중구
서구
유성
대덕
[대전/CTN]정민준 기자ㅣ 중구(구청장 박용갑)가 올해 상반기까지 경로당 12곳에 대한 신축공사를 마무리한다고 밝혔다. 해당 경로당은 선화3, 선돌, 청란, 과례, 상당, 무릉, 부사, 옥계, 목동, 문성, 대신, 강변 경로당이다.

중구 관내 경로당은 준공 후 20년~40년이 경과한 건축물들이 많고 공간 협소, 2층 사용불편 등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상황이다. 특히 내진성능평가 결과, 내진보강으로는 내진성능확보가 불가능한 철거 대상 건축물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중구는 지난 2021년부터 올해까지 예산 70억 원을 확보해, 설계용역, 석면조사 용역, 물품이전 및 보관 용역을 진행해 3월부터 철거 및 신축공사에 들어갔다. 올해 상반기까지 12곳의 신축공사를 마무리하고, 2023년까지 총 23곳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구는 경로당 지역특성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시설개보수작업, 기능보강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박용갑 청장은 “중구의 유구한 역사만큼, 경로당의 노후화도 함께 진행된 상황”이라며, “그동안 우리 사회를 위해 헌신하신 어르신들이 행복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발굴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구는 2021년 7월부터 초고령사회에 진입해 2022년 2월말 현재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이 20.74%를 차지하고 있으며, 관내 경로당은 145곳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