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집중 홍보

공주
공주소방서, '불나면 대피 먼저'집중 홍보
  • 입력 : 2022. 06.22(수) 09:52
  • 이은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공주소방서 제공
[공주/CTN]이은춘 기자 = 공주소방서(서장 강종범)는 과거 소화기를 이용한 초기 진압에 치중했던 교육에서 벗어나 대피를 최우선으로 하는 '불나면 대피 먼저'를 적극 홍보한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과거와 달리 스마트폰 등의 보급으로 화재 신고는 증가했으나 119신고로 인해 오히려 대피가 지연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또 가연성 건축자재의 사용 증가로 화재 시 치명적인 유독가스가 다량 나오고 급격한 연소 확대로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에 비해 짧아져 신속한 대피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소방서는 화재가 발생하면 당황해 소화기 사용법을 잊는 경향이 있어 인명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으므로 '불이 나면 대피 최우선'을 확실히 인지하도록 홍보 중이다.

김기호 예방총괄팀장은 "소화기 사용법과 119 신고 요령도 중요하지만 우선 대피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화재 시 대피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화재로부터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춘 기자 yflee58@hanmail.net
공주취재본부
이은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