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자들의 안전한 교통질서 만들기 동참

기고
[기고]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자들의 안전한 교통질서 만들기 동참
  • 입력 : 2022. 10.06(목) 17:03
  • 김태연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순경 정상인
[기고/천안서북경찰서 쌍용지구대 2팀 순경 정상인] 최근 우리 지역에도 인도나 차도에서 개인형 이동장치(PM: Personal Mobility)를 이용하는 시민들을 쉽게 볼 수 있다. 그 이용자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개인형 이동장치란 우리가 흔히 보는 전동킥보드, 전동이륜평행차, 전동기의 동력만으로 움직일 수 있는 전기자전거 등이 해당되며, 도로교통법상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1인용 교통수단으로 원동기장치자전거 중 최고속도가 25km/h 미만, 차체 중량이 30kg 미만인 것을 말한다.

PM을 도로에서 이용하려면 원동기장치자전거 면허 이상의 운전면허가 반드시 있어야 운행할 수 있다. 개인형 이동장치의 장점은 운전면허가 있는 운전자라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편리함과 접근성이지만, 이용자들의 부주의와 안전불감증으로 인해 이와 관련 교통사고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PM의 조작이 간편하다는 특성이 있지만, 안전 보호장구를 제대로 갖추지 않고 운행을 하는 운전자들이 많아 교통사고 및 안전사고 위험성에 크게 노출되고 있다.

대부분 이용자들이 개인형 이동장치가 승용차처럼 차량과 동일하게 취급된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교통사고가 발생해도 큰 처벌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데 이는 큰 착각이다.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행하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일반 차량과 똑같이 취급되어 가해자가 되면 벌점이 부과되고 운전면허도 정지나 취소까지 될 수 있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을 보면 도로 교통법규를 위반한 PM 운전자에 대하여 무면허운전 및 과로 약물 운전 시 범칙금 10만 원, 안전모 미착용 시 범칙금 2만 원, 야간 운행 시 등화 장치 미작동 범칙금 1만 원, 승차정원 위반 시 범칙금 4만 원, 음주운전 10만 원 및 음주측정불응 13만 원, 13세 미만 어린이 운전 시 과태료 10만 원 부과 등 과태료와 운전면허에 대한 행정처분도 같이 부과된다.

경찰에서는 개인형 이동장치 운전자들에게 안전 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중·고등학교 등하굣길 홍보를 통해 교통사고 예방 활동을 하고 있으나 아직도 운전자들의 교통 법규위반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교통법규에 따라 반드시 안전모를 착용하고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하고, 이용 후에는 지정된 장소나 안전한 곳에 주차해야 하며 업체에서도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헬멧을 갖추는 등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사회적거리두기 해제로 바깥으로 나오는 시민들과 차량 통행량이 많은 요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한 PM 교통질서를 만들어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김태연 기자 cks7089@naver.com
김태연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김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