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문화재 보수 국비 469억 확보

문화/예술
전남도, 문화재 보수 국비 469억 확보
전년보다 110억 증가...원형보존.복원.훼손 방지로 가치 향상
  • 입력 : 2022. 10.11(화) 22:33
  • 하성매 기자
문화ㆍ예술
여수 진남관 전경(사진제공 전라남도)
[문화/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2023년 국가지정 문화재 보수정비사업에 291건이 선정돼 국비 46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보다 110억 원이 늘어난 규모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

국가지정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은 총 690억 원으로 후손들에게 물려줄 미래자산인 유구한 문화유산의 원형 보존 및 복원, 훼손방지 등 가치 향상을 위한 것이다.

주요 추진 사업은 보수정비의 경우 여수 진남관 해체보수 28억 원, 장흥 천관사 선원 재현 24억 원, 해남 미황사 대웅전 보수 18억 원, 고흥 순천교도소 구 소록도지소 보수 18억 원 등 213건 654억 9천만 원이다.

천연기념물 보수․치료는 고흥 금탑사 비자나무숲 1억 원, 광양 옥룡사 동백나무 숲 1억 원 등 42건 8억 3천만 원이다.

방충․방염은 구례 화엄사 각황전 방염제 도포 8천만 원, 순천 낙안읍성 흰개미 방제 7천600만 원 등 13건 5억 4천만 원이다.

초가 이엉잇기는 순천 낙안읍성 19억 원, 강진 영랑생가 4천600만 원 등 23건 21억 5천만 원이다.

문화재 보수사업은 원형 보존을 위한 보수와, 체계적 문화재 관리를 위한 각종 정비, 관람객의 관람 환경 증진을 위한 시설 개선 등의 사업으로 진행한다.

소중한 문화유산의 보존 및 주민의 문화 향유권 증진, 지역의 훌륭한 관광자원으로의 활용을 위한 것이다.

또한, 전남도는 국가지정 문화재 보수 외에도 자체사업으로 도지정 문화재 보수정비, 문화재 재해 긴급보수, 목조문화재 방재시설 확충사업 등 문화재 원형 보존과 보수 정비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영신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확보된 예산을 활용해 지역 문화재의 원형 보존 및 보수 정비뿐만 아니라 전 국민과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관광자원으로 계승․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