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무심코 누른 '클릭' 한번에 개인정보 유출부터 소액결제까지…'스미싱'을 조심하세요

기고
[기고]무심코 누른 '클릭' 한번에 개인정보 유출부터 소액결제까지…'스미싱'을 조심하세요
  • 입력 : 2022. 10.20(목) 14:56
  • 가금현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신사임당의 자녀교육법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최인하 경장
[기고/수사과 사이버범죄수사팀 최인하 경장]금융 기관을 사칭해 대환 대출을 빌미로 돈을 편취하는 ‘보이스피싱’부터 자녀를 사칭하여 돈을 편취하는 ‘메신저피싱’까지 편취 수법은 전화, 메신저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발전하고, 그 피해 역시 증가하는 추세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교묘하게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클릭’ 한 번에 많게는 수억 원의 피해를 낳게 하는 ‘스미싱’은 더욱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스미싱’이란 문자 메시지(SMS)와 낚시(phishing)의 합성어로, 악성 애플리케이션 설치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으로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개인정보, 금융정보 등을 탈취하는 신종 사기 수법을 말하는데, 피해 접수 건수가 날로 증가하고 있다.
 
스미싱 피해액 통계만 보더라도 2018년엔 2억 3천만원 가량이었지만, 2019 년 4억 1천만 원, 2020년 11억여 원, 2021년엔 약 49억 8500만 원으로 기하급수적으로 피해액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렇게 단시간에 피해 건수가 증가한 이유는 피해자들이 알아차릴 수 없을 만큼 교묘한 수법을 이용하기 때문인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아래와 같은  스미싱의 유형을 숙지하고 있는 것이 좋다.
< 스미싱 유형>
 △'주소지 오류 등을 이유로 물건이 잘못 배송되었다, 반송 예정이다'는 등의 내용으로 링크가 포함된 택배 기사 사칭 문자
 △'[국외발신] 해외 배송 상품 결제 및 발송 예정'이라는 내용과 함께 문의 전화번호가 포함된 결제를 가장한 문자
 △'긴급 생활비 지원사업, 긴급 복지 생계 지원금, 저소득층 재난 지원금 추가지급'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지원금 신청 내용과 함께 링크가 포함된  문자
 △'교통 범칙금 납부'를 가장하여 링크를 함께 전송한 문자  

위와 같은 문자는 ‘스미싱’을 위한 미끼 문자이니 의심되는 링크는 클릭하지 말아야 하며, 혹시라도 의심되는 url 링크나 알 수 없는 앱을 설치하였다면,
**통신사를 통한 모든 소액결제, 콘텐츠 결제 차단신청/ 번호가 도용된 경우라면 ‘번호 도용 차단 서비스’ 부가서비스(무료) 신청
**앱스토어 ‘시티즌 코난’ 설치하여 악성앱 검사 후 확인되는 앱 즉시 삭제
를 먼저 한 후, 금융사 고객센터, 경찰청(112), 금융감독원(1332) 에 연락하여 신고 조치하여야 한다.

스미싱 사기의 경우, 링크를 누를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하여 편취하는 수법이기에, 평소 스미싱 유형을 인지하고 예방하여야 한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