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세종시장, 김영환 충북지사 '충청 밉상'발언 사과에 화답

세종
최민호 세종시장, 김영환 충북지사 '충청 밉상'발언 사과에 화답
  • 입력 : 2023. 01.12(목) 16:05
  • 정민준 기자
세종
△최민호 세종시장이 12일 오전 세종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전날 김영환 충북지사 충청 밉상 세종시 발언에 관련 사과 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 정민준 기자)
[세종/CTN]정민준 기자ㅣ최민호 시장은 최근 충청지역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김영환 충북지사의 공식 사과 입장과 관련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화답했다.

김영환 충북지사는 지난 11일 중소기업 중앙회 대전 세종 충남 지역 본부 주최 대전 모 호텔에서 신년인사회를 개최하는 자리에서 세종시민에게 사과 했다.

이 자리에서 "최민호 세종시장님께서 오시면 제가 사과의 말씀을 드릴려고 했는데 오시지 않았다"면서 신년 하례식릏 통해서 사과의 말씀을 드리겠다"며 '세종시민 국민 곱상' 이라고 공식으로 사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최민호 세종시장은 12일 오전 시 기자실을 방문해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전날 자신의 세종시 밉상 발언을 세종시민 국민 곱상이라고 공식으로 사과한 것과 관련 "참 큰 그릇을 가진 도지사"라며 "더 큰 충청권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김 지사가 충북·충남·대전은 인구가 줄고 있지만 세종시민 인구가 늘고, 대통령 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등에 따른 섭섭한 생각으로 세종시를 충청도의 밉상으로 발언한 것 같다"면서 "충청권이 하나로 서로 도움이 되는 차원에서 청주공항을 활성화는 데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런 내용을 보면 김 지사가 충북에서 굉장히 애로를 겪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며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했다.

이어 "KTX 세종역이 됐든 뭐가 만들어지는 것이 충청권의 전체 윈윈 전략"이라며 "어느 지역을 해치려고 그런 생각은 전혀 가져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최 시장은 "충북도에서 추진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 도심 통과도 옳고 다만 KTX 세종역도 그런 차원에서 만들어지면 충청도에 오송역도 있고, 세종역도 있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지 않느냐"며 "세종시가 협심을 통해 교통계획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지난 5일 충북과 충남·대전은 인구가 줄고, 세종시만 지속적인 인구 증가는 물론 대통령 세종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을 건립하는데 충북도에는 아무것도 오지 않는구나 하는 섭섭한 생각에 세종시가 충청도의 밉상이 돼 간다고 발언 한 바 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