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특별자치시 미래전략본부 주요업무 계획 발표

세종
세종특별자치시 미래전략본부 주요업무 계획 발표
‘창조·도전 미래전략수도’ 기반 마련
연내 경자구역 지정·재정 특례 연장 추진
시내버스 무료화·교통신호체계 개편 매진
  • 입력 : 2023. 01.17(화) 15:25
  • 정민준 기자
세종
△17일 오전 고성진 미래전략본부장이 세종시청 정음실에서‘2023년 세종시 미래전략본부의 4개 분야의 주요업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 정민준 기자)
[세종/CTN]정민준 기자ㅣ세종시가 제4 기 세종시정을 본격화하는 '창조와 도전의 미래전략수도 세종' 건설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기반을 마련해 매진 할 계획이다.

고성진 미래전략본부장은 17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3년 세종시 미래전략본부의 4개 분야의 주요업무 계획'을 발표했다.

주요업무 계획에는 △자족 기능 강화로 지방시대 선도 △시민 편익 중심의 교통체계 개선 △비단강 위에 빛나는 한글문화수도 조성 △최첨단 미래도시 선도 등 4대분야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자족·교통·한글·미래도시 등 4개 분야를 골자로 창조와 도전의 미래전략수도를 완성한다.

사람과 일자리가 모이는 자족경제 도시 실현을 위해 올해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또한 대통령 제2 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이 적기에 건립될 수 있도록 국회 및 정부와 협조체계도 공고히 한다.

시가 명실상부한 특별자치시로 기능을 위해 올해 세종시법 제정 특례도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민 편익 중심의 교통체계도 개선한다. 따라서 시는 국회의사당과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에 따른 여건 변화를 반영해 KTX 세종역 설치를 위한 타당성 연구용역도 추진한다.

대전~세종~충북을 잇는 광역철도를 조치에 추진해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에도 차질이 없도록 한다.

아울러 한글문화수도도 조성한다. 시는 올해 한글과 관련된 기념행사를 확대하고, 한글문화단지 설치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고성진 미래전략본부장은 “대한민국 행정수도에 걸맞은 지족 기능,편리한 교통,한글문화 수도, 첨단 미래도시가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