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첫 스마트 버스정류장 탄생

공주
공주시, 첫 스마트 버스정류장 탄생
- 스마트 버스정류장 및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시민 안전 최우선
  • 입력 : 2023. 01.18(수) 09:37
  • 이은춘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옥룡동 스마트 버스 정류장[공주시 제공]
[공주/CTN]이은춘 기자 =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2022년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으로 옥룡동 옥룡교차로 일원에 스마트 버스정류장과 횡단보도를 설치하고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 버스정류장은 날씨가 매우 더운 날이나 추운 날에도 마음 놓고 버스를 기다릴 수 있는 냉난방기와 온열 의자가 설치됐으며 시민들이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무선충전기와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방범용 CCTV와 비상벨을 통해 안전하게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이용할 수 있다.

설치 예산은 총 9,200만 원으로 시는 각종 공모사업 등을 통해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옥룡교차로 및 옥룡정수장 인근 횡단보도 등 2곳에는 3억 1,800만 원을 들여 스마트 횡단보도가 설치됐다.

도로 위 안전을 지키는 스마트 횡단보도는 CCTV영상분석을 통해 보행자 무단횡단과 차량 정지선 위반을 검지해 보행자에게는 음성으로 위험을 안내하고 운전자에게는 전방의 LED 전광판을 통해 안전 운전을 계도한다.

횡단보도 신호등과 연계한 바닥신호등은 주‧야간과 우천 시 뛰어난 시인성으로 보행신호를 쉽게 인지할 수 있으며 시민들의 안전한 도로 이용으로 횡단보도 사고를 예방한다.

김진택 도시정책과장은 “공주시 첫 스마트 버스정류장과 횡단보도를 통해 조금 더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과 보행자 안전사고 예방 효과를 기대한다”하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스마트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