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장, 조달 수출기업 현장 방문 수출 애로·규제사항 청취

경제
조달청장, 조달 수출기업 현장 방문 수출 애로·규제사항 청취
기업관계자 현장 간담회 실시 조달기업 수출지원 대책도 논의
  • 입력 : 2023. 01.19(목) 21:13
  • 박형태기자
경제
이종욱조달청장, 조달 수출기업 현장방문 (제공 / 조달청)
[경제/CTN]박형태 기자 = 이종욱 조달청장은 수출현장의 애로와 규제 사항을 청취하고 조달시장을 통한 수출지원 강화방안 모색을 위해 19일 오전 인천시 소재 주식회사 대진코스탈(대표 강성공)을 방문했다.

대진코스탈은 문서세단기, 하드디스크 파쇄기 등 사무용기기 전문 제조사로, 나라장터 종합쇼핑몰 및 혁신조달 등 국내 조달시장을 기반으로 제품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미국·유럽·일본 등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한 수출 강소기업이다.

이 청장은 이날 문서세단기 등 주요 제품의 개발 과정을 둘러봤으며, 기업관계자와 현장에서 간담회를 실시, 수출판로 개척의 애로사항과 함께 조달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간담회 참석 기업관계자들은 △수출실적 우수기업에 대한 조달 계약·납품 인세티브 확대, △수출에 필수인 해외인증제도 취득 지원, △수출전담인력 육성 교육과정 운영 등을 건의했다.

이종욱 조달청장은 "코로나19에 연이은 세계적 복합위기로 어려움에 직면한 조달기업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듣겠다."며 "수출현장 애로개선과 강도 높은 규제혁신으로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여 우리 기업경영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달청은 기술력은 갖췄지만, 해외 현지정보와 네트워크 부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조달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시행 중이다.

'해외조달시장 진출 유망기업(G-PASS)'을 지정해 수출보증·보험료 할인, 수출상담회 지원, 해외입찰정보 제공 등의 혜택을 주고, 국내에 부족한 해외조달수출 전문인력 양성사업도 벌이고 있다.

지패스(Government Performance ASSured)기업 : 국내 조달시장에서 기술력, 품질 등이 검증되어 해외조달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다고 인정한 중소·중견기업으로 '22.12월 기준 1,114개사 지정

특히 올해는 혁신제품 해외실증사업(Test-Bed) 확대, 중남미·아프리카 등으로 나라장터 전자조달 수출 다변화 및 UN 등 국제조달기구와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보다 적극적인 수출전략에 집중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