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대설.한파 도민 불편 해소 신속 대응

전남·광주
김영록 지사, 대설.한파 도민 불편 해소 신속 대응
세밀하고 구체적인 현장감 있는 조치 당부
재난피해 복구 국비지원 제도개선 건의 지시
  • 입력 : 2023. 01.24(화) 20:07
  • 하성매 기자
호남
대설.한파 대처상황 보고회의(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오후 도 재난상황실에서 대설․한파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제설작업과 홀로사는 어르신 안전 모니터링 등 도민 불편이 없도록 분야별 발 빠른 대응을 지시했다.

장성이 12㎝(24일 오후2시 기준)로 최대 적설량을 보인 가운데 강진 11.9㎝, 나주 10.9㎝ 등 전남도내 평균 3.8㎝의 눈이 내렸다.

앞으로 북서쪽에서 내려오는 찬공기 영향으로 오는 25일 오전까지 전남 서부를 중심으로 최대 30㎝ 이상의 많은 눈과 함께 영하 10도 이하의 강추위가 예상된다.

김영록 지사는 점검회의에서 "결빙구간 안내간판 설치, 사고 위험구간 제빙․제설 실시, 재난문자 발송 등을 세밀하게 계획해 구체적이고 현장감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우심지역으로 선정된 재난에 대해서만 국비가 지원되는 중앙정부의 복구지원 제도는 불합리하다"며 "재난의 규모와 상관 없이 일반 피해에 대해서도 국비가 지원되도록 중앙에 제도 개선을 건의하라"고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비상상황 발생 시 핵심부서 실국장 등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비상근무에 임하라"고 지시했다.

전남도는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된 지난 23일부터 선제적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연휴 막바지까지 이어지는 대설과 한파에 대비해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인명․재산피해가 없도록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폭설은 고향을 찾은 향우의 귀경길과 맞물려 적극적인 수송 안전관리가 필요하므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며 "취약계층에 어려움이 없도록 긴급 난방비 지원 등 지원체계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