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성장의 기회! 그 기회에 도전하세요.

경제
스타트업 성장의 기회! 그 기회에 도전하세요.

11개 중앙부처가 협업으로 운영하는 「도전! K-스타트업 2023」이 1.26일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최종 왕중왕전까지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

  • 입력 : 2023. 01.25(수) 15:41
  • 정민준 기자
경제
[경제/CTN]정민준 기자ㅣ중소벤처기업부 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상창)은 11개 중앙부처가 협업해 개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3’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은 2016년 중소벤처기업부, 교육부, 과기정통부, 국방부 등 4개 부처 협업으로 시작한 이래, 협업부처 및 예선리그가 점진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매년 평균 5천여팀 이상이 참가하는 등 유망 (예비)창업자들이 혁신적인 창업아이템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도전! K-스타트업 2023’은 오는 26일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8월까지 부처별 예선리그가 진행되며, 이후 예선리그를 통과한 (예비)창업자들이 경쟁하는 통합본선(200개팀)을 거쳐 왕중왕전에 진출할 30개팀을 가리게 된다.

10월에는 최종 무대인 왕중왕전을 통해 올해 최고의 창업기업 10개사와 예비창업자 10개팀을 선정해 총 상금 15억원(팀당 최대 3억원), 대통령상·국무총리상 등을 시상하는 것으로 9개월간의 ‘도전! K-스타트업 2023’의 대장정이 마무리된다.

올해는 지난해 대회에 비해 참가자격이 강화되고 예선리그가 확대·운영된다.

올해 대회 참가자격은 참가자간 형평성과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 창업기업 발굴이라는 대회 취지를 적극 반영해, 업력 7년 이내의 창업기업에서 업력 3년 이내의 초기 창업기업(예비창업자 포함)으로 업력 기준을 강화하고, 투자유치 실적도 기존 누적 50억원 이내에서 누적 30억원 이내로 제한하였다.

종전 10개 리그였던 예선리그는 11개로 확대된다. 공공연구성과기반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과기부 주관의 연구자리그를 신설·운영한다.

또한, 교육부 주관의 학생리그 내에 유학생 트랙이 운영된다. 이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2022년 9월 발표한 「K-Startup 글로벌 진출 전략」의 후속조치로 외국인 유학생의 국내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신설했다.

이영 장관은 “위기 상황일수록 과감히 도전하는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며,“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을 추구하는 (예비)창업자들의 많은 도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전! K-스타트업 2023’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는 K-스타트업 누리집에 게시된 통합 공고문과 예선리그 운영 부처별 세부 모집공고를 확인해 예선리그별 접수기간에 맞춰 신청하면 된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