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경찰청, 고속도로 3대 법규위반 행위 중점단속

충남
충남경찰청, 고속도로 3대 법규위반 행위 중점단속
- 무리한 끼어들기 등 운전자가 단속을 바라는 위반행위 선정
  • 입력 : 2023. 01.30(월) 15:07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충남경찰청 전경
[충남/CTN]한성진 기자 = 충청남도경찰청(청장 유재성)은 오는 2월부터 고속도로에서 무리한 끼어들기 및 지정차로 위반, 화물차 적재 불량 등 교통법규 3대 위반행위를 선정하여 중점단속한다고 밝혔다.

3대 위반행위는 고속도로순찰대가 그간 국민신문고 및 교통상황실에 접수된 신고내용을 바탕으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가 경찰이 단속해줄 것을 바라는 주요 위반 항목을 분석하여 선정한 것이다.

특히 2월 1일부터 출·퇴근시 상습 지·정체가 이루어는 북천안·북대전·서대전IC 진출로 등에서 무리한 끼어들기로 다른 운전자의 짜증을 유발하는 얌체 운전행위를 집중단속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속도로 운전자가 중점단속 사항에 대하여 사전에 알 수 있도록 고속도로 전광표지판(VMS)에 단속내용을 표출하고 단속장소 주변에 현수막을 내걸어 홍보할 계획이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한성진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