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다-돌봄' 시스템 구축 방안 논의

청양
청양군, '다-돌봄' 시스템 구축 방안 논의
  • 입력 : 2023. 02.02(목) 11:10
  • 한성진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지난 1일 농촌협약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협의회 회의[청양군 제공]
[청양/CTN]한성진 기자 =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지난 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농촌협약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협의회(위원장 이종필 부군수) 회의를 열고 ‘청양 맞춤형 다-돌봄 복지 시스템’ 구축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농촌협약(청양 생활권 일반 농산어촌개발사업) 기본계획 수립과 관련 9개 부서 16개 팀에서 일하는 직원 35명이 참석했으며, 사업 추진현황 공유에 이어 각 부서의 역할 분담과 효율적 연계 등 주요 과제를 협의했다.

농촌협약의 핵심 방향은 군과 지역 공동체의 민관 협력을 바탕으로 군민들에게 보건, 의료, 요양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돌봄’ 시스템 구축이다. 또 거점 지역인 10개 읍․면 소재지는 물론 배후마을에 이르기까지 통합 돌봄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해 7월 지역 활성화와 국가 균형발전을 향한 정책적 거버넌스를 구축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했다.

농촌협약은 농촌생활권 복원이라는 공통의 목표 달성을 위해 지자체가 직접 계획을 수립한 후 계획이행에 필요한 사업을 정부와 지자체가 공동으로 지원하는 제도다.

군은 지난해 생활 서비스 관련 주민 수요조사 등 지역에 대한 철저한 현황 파악과 분석을 바탕으로 중장기 계획인 ‘농촌 공간 전략계획’과 이를 이행하기 위한 ‘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수립, 공모 유치에 성공했다.

농촌협약 체결에 따라 군은 오는 2026년까지 5년간 국․도비 313억 원 포함 총사업비 427억 원을 투입한다.

주요 사업은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190억 원) ▲운곡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40억 원) ▲남양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40억 원) ▲화성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40억 원) ▲비봉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40억 원) ▲시군 역량강화사업(19억 원) ▲취약지역 생활 여건 개조사업(20억 원) ▲운곡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40억 원) 등 9가지다.

이종필 위원장은 “앞으로 지역사회 통합돌봄, 고령자 복지주택, 농촌협약, 보건의료 등 분야별 사업 연계를 통해 생활권 개발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겠다”라면서 “관련 부서와 주민위원회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누구나 부러워하는 맞춤형 돌봄 체계를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한성진 기자 handumok@hanmail.net
한성진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한성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