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극심한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된다면... 급성심근경색 의심해 봐야

칼럼
[칼럼] 극심한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된다면... 급성심근경색 의심해 봐야

유성선병원 심장센터 최시완 전문의
  • 입력 : 2023. 02.16(목) 09:02
  • 정민준 기자
오피니언
기고
칼럼
사설
인사
종교
동정
신년사
송년사
안창현의 칼럼
발행인 칼럼
CTN논단
만물창고
가재산의 삶의 이야기
리채윤의 실천하라, 정주영처럼
문영숙의 꼭 알아야 할 항일독립운동가 최재형
CTN문학관
김영희 교육에세이
박순신의 사진여행
주대호의 물고기 사육정보
미디어 포차
△극심한 가슴 통증 30분 이상 지속된다면...급성심근경색 의심해 봐야(선병원 제공)
기온 차가 심한 날씨에 심장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급성심근경색은 중년 환자들의 비중이 상당하며, 심장마비가 일어나 병원에 오시는 분들의 10명 중 4명은 도착 전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에 빠지게 된다 .

심근경색증 환자는 해마다 늘고 있으며, 중년 이상 연령대의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급성심근경색에 대해 유성선병원 심장센터 외시완 전문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심장마비란 심장근육의 펌프 역할이 갑작스럽게 정지되는 매우 위급한 상황을 말한다. 심장마비 상태를 재빨리 정상화하지 못하면 우리 몸은 불가역적인 손상을 받아 사망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심장마비의 대부분의 원인이 바로 심근경색증이다. 우리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심장동맥을 관상동맥이라고 하는데, 이 관상동맥이 대부분 이른 죽상동맥경화증이 원인이 되어서 갑작스럽게 막히게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우리 몸의 펌프 역할을 하는 심장의 근육이 커다란 손상을 받게 되고, 이를 심근경색증이라고 한다. 그 결과 아주 강력한 가슴 통증을 느끼게 되고 매우 위험한 심실 부정맥이나 심장마비가 일어나게 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극심한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고, 마치 바위가 짓누르는 것 같은 통증이 느껴진다. 어떤 경우는 가슴 부위보다 조금 낮은 위치인 명치 부근의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고, 목이 조이는 듯하거나 아래턱이 아프고 왼팔 안쪽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전이 통이라 한다. 당뇨병이 있거나, 연세가 많은 분은 상대적으로 심근경색증의 가슴 통증이 없고 호흡곤란이나 어지러움 등만을 호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전형적이지 않은 가슴 통증이나 흉부 불쾌감이 30분 이상 계속되면 심근경색을 의심해 보아야 하고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심근경색증이 의심되는 환자가 있다면, 우선 빨리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 동시에 의식이 뚜렷한지 확인하고 만약 의식이 혼미하거나 의식이 없어지면 즉시 심장 압박 마사지를 해야 한다. 주변에 AED(자동 심장 제세동기 )가 비치되어 있다면 이를 동작시켜 사용하고,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심장 압박 마사지해야 한다.

심근경색증을 이르게 하는 요인으로 크게 흡연, 고혈압, 콜레스테롤혈증, 당뇨가 있다. 젊은 연령층에서 심근경색증의 빈도가 늘고 있는 주원인으로는 흡연이 가장 큰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포화지방이 많은 부실 음식이나 술, 탄수화물의 과도한 섭취로 인한 고지혈증 또는 이상 지질혈증 같은 것들이 젊은 연령에서 관상동맥의 동맥 경화증을 가속하고 심근경색증의 빈도가 점점 늘어나는 요인으로 추정된다. 또한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은데,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특별히 더 주의해야 한다. 가능한 한 반드시 금연을 해야 하고, 과감한 식습관 개선, 적당한 유산소 운동, 그리고 마지막으로 건강검진으로 위험인자가 있는지 검사를 해야 한다.
△유성선병원 심장센터 최시완 전문의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