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여성친화도시의 도약 "최선 다하겠다"

부여
부여군, 여성친화도시의 도약 "최선 다하겠다"
- 부여군 여성친화도시 지정 협약식
- 성평등 추진기반 구축, 여성 경제·사회 참여확대 등 부여군 특성 반영한 정책 추진
  • 입력 : 2023. 03.17(금) 11:38
  • 김기범 기자
충남
충남
천안
공주
보령
아산
서산
논산
계룡
당진
금산
부여
서천
청양
홍성
예산
태안
여성친화도시 지정 협약식[제공=부여군]
[부여/CTN]김기범 기자 =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16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여성가족부와 여성친화도시 지정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여성가족부 장관과 부여군을 비롯해 신규 지정 25개 기초자치단체가 참여했다.

부여군은 2018년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 이후 ‘백제고도, 여성친화도시로 현재와 미래를 만나다!’라는 비전을 가지고 ▲모두가 행복한 성평등 도시 ▲여성 경제참여로 활기찬 도시 ▲함께 만드는 안전한 도시 ▲생애 주기별 가족친화 도시 ▲소통하는 부여 등 5대 추진 전략에 따라 사업을 추진해 왔다.

앞으로 군은 ‘함께하여 더 행복한 여성친화도시 부여’라는 슬로건으로 ▲성평등 추진기반 구축 ▲여성 경제·사회 참여확대 ▲지역사회 안전증진 ▲가족친화 돌봄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등 부여군의 지역 특성을 반영한 정책을 추진에 나선다.

이번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계기로 여성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아이돌봄에 대한 본인부담금을 군비로 지원하고 장애인 복지를 위한 돌봄 확대와 복합형 보호시설 건립으로 가족친화적인 지역환경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군이 좋은 평가를 받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것은 여성정책 발전에 애쓴 군민들의 노력과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2027년까지 부여가 여성친화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