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화 연결 '틈새'를 노리다.

전남·광주
전남도, 전화 연결 '틈새'를 노리다.
고향사랑기부금 등 주요 정책 홍보
  • 입력 : 2023. 03.23(목) 23:05
  • 하성매 기자
호남
전화민원 응대 모습(사진제공 전라남도)
[전남/CTN]하성매 기자 = 전라남도는 행정전화 통화 연결음을 활용한 고향사랑기부제, 사랑애(愛) 서포터즈 등 도정 현안 틈새 홍보로 주요 정책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남도는 지난해 실과별 특화된 통화 연결음 제공이 가능한 자동응답 음성안내시스템(ARS)을 도입해 운영 시스템을 보강했고, 도 대표전화 연결 시 위기가구 지원과 일반 민원을 구분, 전문 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대표전화 상담 건수는 7만 3천 건에 달한다.

올해는 전화 연결 대기 시간을 활용한 도정 홍보 전략으로 오는 5월 31일까지 고향사랑기부제와 전남 사랑애(愛) 서포터즈를 홍보하고 6월 1일부턴 제104회 전국체전 성공 개최를 홍보할 계획이다.

정금숙 전남도 스마트정보담당관은 "보이는 통화 연결음을 도입해 홍보 효과를 높이는 등 정보통신(ICT) 신기술을 활용한 도정 홍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