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 납품대금 연동제 로드쇼 개최

경제
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 납품대금 연동제 로드쇼 개최
연동제 확산을 위해 지역 협‧단체 13개 기관이 참여하는「납품대금 연동제 확산 협의체」 구성 및 납품대금연동제 운영 업무협약 체결
납품대금 연동제에 미리 동참하고자 하는 ‘동행기업’을 연말까지 전국 6,000개사 목표로 모집하고 참여기업에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 입력 : 2023. 03.27(월) 11:14
  • 정민준 기자
경제
△중소벤처기업부 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상창, 이하 대전·세종중기청)은 2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공정한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한 납품대금 연동제 참여 확산과 붐 조성을 위해 '대전‧세종 납품대금 연동제 로드쇼'를 개최했다.
[경제/CTN]정민준 기자ㅣ중소벤처기업부 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이상창, 이하 대전·세종중기청)은 2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공정한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한 납품대금 연동제 참여 확산과 붐 조성을 위해 '대전‧세종 납품대금 연동제 로드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납품대금 연동제는 수탁기업이 위탁기업에 납품하는 물품 등의 주요 원재료 가격이 일정 수준* 이상 변동하는 경우 그 변동분에 연동하여 납품대금을 조정하여 지급하는 제도로서, 납품대금 연동제 도입을 위해 지난 1월 3일 상생협력법을 개정‧공포하고, 올 10월 4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날 로드쇼에는 대전·세종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대전‧세종지역 지원기관장은 물론, 대전‧세종지역 중소기업중앙회장, 상공회의소회장 및 주요 기업 협·단체장, 기업 실무진 등 100여 명이 참석하여 납품대금 연동제의 현장 안착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로드쇼 개회사에서 이상창 청장은 “2023년은 납품대금 연동제를 시작하는 가슴 벅찬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이제 중요한 것은 현장 안착이며 이를 위해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 협·단체와 함께 납품대금 연동제 확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실제 거래 관행을 개선해가기 위해 납품대금 연동제의 참여기업이 확대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납품대금 제값 받기 문화 확산을 위해 연동제 참여기업 수를 올해 말까지 전국 6천개사로 확대한다는 목표로 대전‧세종지역에서도 동행기업의 발굴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로드쇼에서는 세종시에서 납품대금 연동제 시범운영에 참여중인 ㈜유진통신공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연동제 제도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납품대금 연동제의 시작과 타종 세레머니로 안정적인 현장안착을 바랐다.

대전·세종중기청은 이번 로드쇼를 시작으로 지역내 대‧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를 개최하는 한편, 비즈니스 지원단에서 연동 약정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로드쇼에서는 대전‧세종 지역 협‧단체를 포함하여 13개 기관이 「납품대금 연동제 확산 협의체」를 구성하고 납품대금 연동제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납품대금 연동제 동행기업 모집을 위한 홍보, △ 납품대금 연동제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한 노력, △제도 준비 취약기업 발굴‧지원, △상호협력 기반조성을 위한 인프라 공유 등이다.

납품대금 연동제에 미리 참여하는 ‘동행기업’ 확충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는 공정거래위원회,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으로 지난 2월 9일(목)부터 공고를 통해 모집을 시작했다.

동행기업으로 참여하는 위탁기업 또는 원사업자에게는 스마트공장, 수출바우처, 해외인증획득 등 각종 지원사업에 가점을 부여하고, 중소기업 정책자금 대출한도 확대(60→100억원), 동반성장지수와 공정거래협약이행 평가에 실적 반영, 1조원 규모 금리감면 대출(산업은행)을 제공하는 등 총 16개 인센티브를 전면 제공할 계획이다.

납품대금 연동제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은 ‘동행기업’ 모집 공고를 참조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납품대금 연동제에 관심있는 기업에 자세한 안내와 정보제공을 위해 납품대금 연동제 홈페이지를 구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며, 기업 현장의 다양한 문의사항에 대해 자주 묻는 질의사항(FAQ) 답변, 가이드북 등을 통해 상세하게 안내하여 제도를 몰라 불이익을 받는 기업들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정민준 기자 jil3679@hanmail.net
정민준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정민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