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소형모듈원자로 '강력반대'

사회
당진, 소형모듈원자로 '강력반대'
-어떠한 형태의 소형모듈원자로 건설 시도도 강력히 반대...
  • 입력 : 2023. 03.27(월) 17:04
  • 가금현 기자
사회
당진시의회는 박명우 의원(사진)이 대표 발의한 '당진 소형모듈원자로(SMR) 거론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사진=당진시의회
[사회/CTN]가금현 기자 = 당진시의회는 박명우 의원이 대표 발의한 '당진 소형모듈원자로(SMR) 거론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지난 21일 제100회 당진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명우 의원은 "지난 2월 15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도로 열린 충남 지역공약 지원간담회에서 오정근 지역공약 이행지원 특별위원장이 석탄화력 발전소의 대안으로 소형모듈원자로 도입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역사회가 원전 논란에 휩싸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동안 당진시민은 공동체와 나라 발전을 위해 화력발전소로 인한 미세먼지, 초고압 송전선로 등으로부터 희생을 감내해 왔으나 그 희생의 댓가가 원자력발전소가 될 수 있다는 사실에 시민의 분노와 불안이 커지고 있으며 소형모듈원자로가 당진에 필요하다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은 처음이 아니므로, 이 사안에 대해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17만 당진시민을 대표해 당진시의회는 당진 소형모듈원자로 거론을 규탄하며 ▲당진시의회는 당진 소형모듈원자로(SMR) 거론을 규탄하며, 어떠한 형태의 소형모듈원자로 건설 시도에 대해서도 강력 반대 ▲당진 소형모듈원자로 도입을 거론한 인사의 공개적 사과와 정부의 분명한 입장을 요구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에너지 전환의 모든 과정에서 정부의 일방적 결정이 아닌 지역주민이 중심이 되고, 지역주민의 뜻을 존중해 의사를 결정한다는 대원칙을 세울 것을 요구했다.
가금현 기자 ggh7000@hanmail.net
가금현 기자 입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의리를 지키며 살고싶다.
술은 웃음소리가 밖에까지 들리도록 마셔라!
내가 그자리에 있다고

CTN·교육타임즈·충청탑뉴스·CTN방송 발행인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가금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