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사랑상품권, 4월부터 할인율 6% → 8% 인상

충주
충주사랑상품권, 4월부터 할인율 6% → 8% 인상
- 구매한도는 50만 원 그대로
  • 입력 : 2023. 03.28(화) 07:51
  • 김종연 기자
충북
충북
청주
충주
제천
음성
진천
증평
괴산
단양
보은
옥천
영동
23년 충주사랑상품권 할인율 변경 안내 / 제공=충주시
[충주/CTN]김종연 기자 = 충주시는 오는 4월 1일부터 충주사랑상품권 할인율을 6%에서 8%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단, 월 구매한도는 50만 원으로 유지한다.

시는 올해 초 국비 지원이 미확정된 상태에서 지방비 9,892백만 원(도비 160백만 원, 시비 9,732백만 원)을 투입해 연내 1,400억 원 발행을 목표로 할인율을 6%로 인하해 상품권 판매를 시작했다.

이는 감소한 예산 한도 내에서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본연의 취지를 지키기 위한 결정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난 2월 2023년 인구감소지역 지원 확대를 골자로 하는 정부 지침에 따라 인구감소지역이 아닌 일반자치단체로 분류된 충주시에는 20억9천만 원(발행규모 1,045억의 2% 할인비용)의 국비 예산이 편성됐다.

이에 시는 할인율을 2%p 인상해 8% 할인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 지침에 따르면 인구감소지역(제천, 보은, 옥천, 영동, 괴산, 단양)은 5%, 그 외 지역(청주, 충주, 증평, 진천, 음성)은 2%의 상품권 할인 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충주시는 지난 2019년부터 충주사랑상품권 발행을 시작해 매년 발행 규모 및 예산 투입을 늘려 2022년에는 시비 97억 원(국도비 포함 총 164억)을 투입해 1,500억 원 규모를 발행, 전량 판매하는 실적을 내며 지역경제에 큰 버팀목 역할을 했다.

또한 체크카드 발행 등 사용자 편의 증진을 위한 지속적인 유통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하면서 최근에는 모바일 결제 기능을 추가하는 등 상품권 활용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박미정 경제기업과장은 "시민들의 할인율 인상 기대와 예산 사정을 고려해 할인율 2%p 인상을 결정했다"며 "지역 내 소상공인에게 활력이 될 수 있도록 충주사랑상품권을 많이 이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연 기자 kjy101319@naver.com
김종연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김종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