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버리맨' 윤찬영♥방민아 러블리 투샷부터 연기 장인들의 열연 모먼트까지

연예
'딜리버리맨' 윤찬영♥방민아 러블리 투샷부터 연기 장인들의 열연 모먼트까지
  • 입력 : 2023. 03.28(화) 09:07
  • 홍유선 기자
종합
핫이슈
사건사고
인터뷰
포토
스포츠
연예
기업소식
동영상
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연예/CTN]홍유선 기자 = '딜리버리맨'이 상상 초월의 반전으로 호응을 이끌고 있다.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연출 강솔·박대희, 극본 주효진·박혜영·한보경,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코탑미디어) 측은 28일, 더욱 짜릿한 후반부를 그려나가고 있는 배우들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환장 듀오' 서영민(윤찬영 분)과 강지현(방민아 분)의 귀신 전용 택시는 매회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활약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그들의 거칠 것 없던 드라이브에 예상 밖 반전이 등장했다. 바로 강지현이 사망한 것이 아닌 혼수상태에 빠진 상태였다는 사실. 몸에 생긴 이상증세와 함께 영혼 마저도 흐려지기 시작한 강지현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인 가운데, 풀리기 시작하는 과거의 진실에도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비하인드 컷에는 매회를 훈훈한 감동과 쫄깃한 텐션으로 꽉 채운 배우들의 열연이 담겨 눈길을 끈다. 귀신 전용 택시와 함께한 다사다난한 시간 속에서 서로를 향한 감정을 조금씩 키워갔던 서영민과 강지현. 사람과 영혼이라는 한계를 넘어 완성된 이들의 관계성은 윤찬영, 방민아의 섬세한 감정 연기로 더욱 특별해졌다. 공개된 사진 속, 카메라 안팎을 가리지 않는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서 그 비결을 엿볼 수 있다. 강지현의 생존 사실이 밝혀지면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맞을지 궁금해진다.

한편, 김민석은 지난 방송에서 도규진이 지닌 위험한 두 얼굴을 드러내며 또 한 번 진가를 입증했다. 그가 지닌 특유의 아우라는 도규진이 감추고 있는 미스터리에 깊이를 더했다. 간호사 김희연(허지나 분)과의 반전 관계가 드러난 지금, 그의 또 다른 비밀이 무엇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서영민, 강지현과 함께 얽혀들며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채운 인물들의 활약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김승수는 우직하고 정의로운 형사 지창석을 맡아 시청자와 함께 사건을 추적하며 재미를 배가했다. 박혜진과 박정학은 손주와 자식을 향한 지극한 가족애를 묵직하게 그린 열연으로 몰입감을 더했다. 평범한 간호사에서 단숨에 반전의 열쇠가 된 김희연을 맡은 허지나의 존재감도 특별했다. 여기에 윤찬영과 환상의 브로맨스를 보여준 이동욱 역의 하경, 끈끈한 동료애를 자랑하는 흑운교통 삼인방 공정환, 최태환, 조미녀와 지창석의 든든한 아군인 백태우 역의 우태하까지.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휘몰아치는 반전 속에서 더욱 빛날 이들의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지니 TV 오리지널 ‘딜리버리맨’ 9회는 오는 29일 밤 9시 공개된다.

홍유선 기자 0314sun@hanmail.net
홍유선 기자 입니다. html 링크 걸기
CTN 네이버 블로그 CTN 방송 CTN 페이스북 CTN 트위터
홍유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늘의 인기기사